SK 사회적가치 축제 ‘SOVAC’ 사전 온라인 토론회 17일 개최
SK 사회적가치 축제 ‘SOVAC’ 사전 온라인 토론회 17일 개최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6.1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UB-SOVAC’ 17일 오전 유튜브서 누구나 참여 가능
‘코로나19 이후’ 사회문제 구체적 해결 방안 논의
창업가 대상 산업트렌드 및 임팩트투자 전략 제시
제1회 SUB-SOVAC이 1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사진제공=SK그룹
제1회 SUB-SOVAC이 1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사진제공=SK그룹

임팩트 투자 전문가들이 국내 최대 민간 사회적가치 축제 ‘SOVAC(Social Value Connect‧소셜밸류커넥트)’ 온라인 세미나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회문제 해결 방안들을 제시한다.

SK그룹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1시 50분까지 제1회 ‘SUB-SOVAC’을 실시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 하반기 열릴 SOVAC 본 행사에 앞서 사전 세션 성격을 갖는 이벤트다. 

코로나19가 초래한 비대면 시대를 맞아 새롭게 대두한 사회문제들은 무엇인지, 투자자들이 공익과 수익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은 무엇인지, 사회적 기업들은 효율적 투자 유치를 위해 어떤 경영전략을 세워야 하는지 등을 집단지성을 토대로 논의해 보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나는 이런 사회적기업‧소셜벤처에 투자하고 싶다’다. SOVAC 홈페이지에 접속하거나 유튜브에서 ‘SOVAC’을 검색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행사 이후에도 해당 콘텐츠를 언제든 시청할 수 있다.

SK측은 “앞으로 매월 온라인을 통해 SUB-SOVAC을 열 예정”이라며 ”코로나19가 초래한 급격한 사회변화를 시의적절하게 점검하고, 비대면 시대에 맞춰 상시적으로 관련 논의들을 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28일 오전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OVAC 2019'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진행 중이다.(왼쪽부터김종걸 한양대 교수, 이종욱 기획재정부 국장, 정성미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김태영 성균관대 교수)/사진제공=SK그룹
지난해 28일 서울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OVAC 2019'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진행 중인 모습./사진제공=SK그룹

최태원 회장의 제안으로 출범한 ‘SOVAC’은 국내 최대 민간 사회적가치 축제다. 지난해 5월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첫 행사에는 일반 기업, 사회적기업, 투자기관, 공공 기관, 시민단체, 대학 등 80여개 기관과 시민 등 5000여 명이 한데 모여 일자리 부족, 환경 오염 등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이달 첫 시작하는 SUB-SOVAC은 허재형 루트임팩트 대표가 진행을 맡고 정경선 HGI 의장, 한상엽 SOPOONG 대표, 이덕준 D3쥬빌리 대표, 진윤정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 등 임팩트 투자 분야를 선도하는 인사들이 사회 변화에 따른 임팩트 투자 동향에 대해 토론한다. 

임팩트 투자란 사회‧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 업 등을 키워내 수익과 공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투자를 말한다. 토론자들은 사회적 기업가와 예비 창업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만한 산업 트렌드 변화, 임팩트 투자 유치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로 더 많은 이해관계자들이 사회문제를 인지함에 따라 임팩트 투자가 대형화하고 △새롭게 생겨나는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기업에게는 성장의 기회가 열릴 것이며 △글로벌 이동이 급격하게 감소하면서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기업이 임팩트 투자 시장에서 주목을 받게 될 것이라는 의견 등을 나눈다.

토론에 앞서 코로나19가 초래한 교육, 과학기술, 기후변화‧환경, 사회 변화상에 대해 고려대 마동훈 교수, 서울대 박상욱 교수, 김성우 김앤장 법률사무소 환경에너지 연구소장, 연세대 장용석 교수가 진단한다. 행사 말미에는 사회적기업, 소셜벤처 대표에게 사전 취합한 질문에 답하는 ‘성공적인 임팩트 투자 유치를 위한 조언’이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