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치구 3곳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서울 자치구 3곳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 이로운넷=진재성 인턴 기자
  • 승인 2020.01.0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기기기 설치·지능형 공기세척실 및 식물벽 조성 계획 등 사업 지원
서울시청사./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청사./사진제공=서울시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가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지정했다고 2일 밝혔다. 지정된 자치구는 금천·영등포·동작구 등 총 3곳이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건강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하기 위한 안심구역을 말한다.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제22조에 따라 각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이 지정할 수 있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진행해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1차 서면평가와 2차 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3개 자치구를 선정하고, ‘서울형 미세먼지 안심구역’이라고 이름 붙였다. 

서울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지정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 금천구 두산로 및 범안로 일대(0.75㎢) ▲ 영등포구 문래동 1가~4가 일대(1㎢) ▲ 동작구 서달로 및 흑석한강로 일대(0.7㎢) 등이다. 이들 지역은 공업·교통 밀집지역 인근 주거지역이나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인접 분지형 주거지역이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보호 방안이 마련된다. 우선 고농도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기 위한 환기기기 설치를 비롯해 지능형 공기세척실(스마트 에어샤워실) 및 식물벽 조성 등의 주민지원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날림먼지 발생사업장 지도․점검 강화,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설치 및 사물인터넷(IoT)을 통한 측정,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 자동차 배출가스 및 공회전 집중단속, 도로 살수차 운영 강화 등도 추진한다.

서울시는 해당 자치구와 협업해 집중관리구역 유형별로 맞춤형 지원 및 관리 세부방안을 이달 중으로 확정·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서울시를 시작으로 올해 3월까지 전국 17개 시도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1곳 이상 지정하기로 계획 중이다.

다른 시도가 서울시 사례를 적극적으로 참고하도록 1월 중 환경부와 시도간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사업이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이끌기로 했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국 최초로 지정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서 지역 특성에 맞게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관리가 대표적인 국민 체감형 미세먼지 대책사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사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