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운상가 담은 큐레이션 쇼룸 ‘청계상회’ 운영
서울시, 세운상가 담은 큐레이션 쇼룸 ‘청계상회’ 운영
  • 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3.2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운전자박물관 일부 리뉴얼 주요 제품 선보여
향후 구매 시스템 마련해 편집숍으로 운영 계획
청계상회 내부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세운상가 보행데크 3층 '세운전자박물관' 일부를 개조해 '청계상회'를 조성하고 오늘(22일) 오픈했다.

'청계상회'는 세운상가 일대 기술장인, 소상공인, 신진작가들이 지역 내 기술과 자원으로 제작 판매한 주요 제품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는 큐레이션 쇼룸이다. 이번 큐레이션은 '오늘날 세운상가 일대에서 만들 수 있는 것은 무엇이고, 만들어진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답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청계상회에서는 총 43개 제품을 만날 수 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83년 대림상가에 문을 연 게임기 부품업체 <삼덕사>가 '스트리트파이터5' 세계랭킹 1위 '인생은잠입' 선수와 협업으로 개발한 조이스틱 '잠입레버(SDL-301)' 세운상가 장인 윤하종 씨와 청년 창업기업 <랩앤스튜디오보리>의 협업으로 탄생한 '진공관 블루투스 스피커' 세운메이커스큐브 입주기업 <아나츠>가 전문 3D프린터의 모든 기능과 정밀도를 유지하면서 크기만 줄여 출시한 '토이프린터' 등이 있다.

제품을 전시할 때는 실제 구매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각 제품 앞에 금액, 업체 연락처, 구매 방법 등 설명을 적은 홍보물을 함께 비치했다. 서울시는 분기별 추가 제품 입점 및 교체 등을 통해 청계상회 큐레이션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청계상회'를 세운상가 일대의 특색있는 제품을 소개하는 편집숍으로 만들고, 향후 직접 구매·결제도 가능토록 시스템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 실장은 “세운전자박물관 리뉴얼을 통해 세운 및 세운상가 일대 가치를 다시 확인”하고 “청계상회를 통해 기술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여 제조업체와 판매업체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