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국 최초로 청년자치정부 출범
서울시, 전국 최초로 청년자치정부 출범
  • 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3.27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직속 기구로 설치...31일 세종대에서 출범식
청년시민위원, 분과별 정책발굴 예산편성 등 활동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청년자치정부를 출범한다. 미래과제 해결을 위한 대응 주체로서 청년 역할을 확대하기 위함이다.

청년자치정부 출범으로 청년이 직접 정책 의제를 발굴하고 제안할 뿐만 아니라 예산을 편성하는 등 서울 시정 전반에 걸쳐 다양한 해법을 제시할 수 있게 됐다. 청년자치정부는 청년시민의 시정참여 기구 ‘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와 정책을 집행하는 행정조직 ‘청년청’으로 구성된다.

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는 청년당사자 참여를 기반으로 정책 모니터링, 신규정책 제안 등 청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적 해법을 능동적으로 시도하는 시민 참여 기구다.

청년청은 청년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울시 행정조직이다. 2019년 1월 1일 조직개편을 통해 서울특별시장 직속 기구로 설치되었다.

청년자치정부는 청년정책개발과 예산 편성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 이미지 : 서울시

한편 서울시는 3월 31일(일) 14시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컨벤션홀(광진구 능동로)에서 청년자치정부 출범식을 개최한다. ‘(서울청년의) 결재를 바랍니다’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박원순 시장, 김영경 청년청장, 청년시민위원과 시민 1,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년정책과 사회참여에 관심이 있는 시민 누구나 별도의 신청 없이 참석할 수 있다.

출범식 전에는 '청년정책 작은박람회'를 진행한다. 청년시민위원에게 복지·안전망, 건강, 도시·주거, 일자리·경제 등 활동 분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소개되는 분과는 지난 3월 14일부터 23일까지(10일 간) 청년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 청년의 정책수요 도출 설문조사’ 결과와 서울시 행정 분류 체계를 기준으로 구성되었다.

출범식 이후에는 1회 서울청년시민회의가 진행된다. 참석한 청년시민위원들은 1년 동안 활동할 분과에 대한 생각을 나눈 후 2019년 서울청년시민회의 활동 과제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1회 서울청년시민회의를 통해 활동을 시작한 청년시민위원들은 임기동안 분과별 모임을 통해 청년의 현실과 욕구를 반영한 정책의제 발굴, 예산편성 등에 참여하게 된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6년간 청년들과 함께 만든 주요 청년정책들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청년정책 거버넌스의 권한을 확대하여 청년과 함께 정책을 기획, 설계, 결정하는 청년자치정부를 통해 청년 문제는 물론 앞으로 겪게 될 미래 문제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년자치정부 출범 포스터 / 이미지 : 서울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