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 추억 담긴 가게 50개 맞춤 지원
서울시, 시민 추억 담긴 가게 50개 맞춤 지원
  • 이로운넷=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4.0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인테리어비용 등 점포당 300만원 지원
예술 전공 청년 연결해 내외부 인테리어 디자인도

서울시가 시민들의 일상과 함께 해온 보존 가치가 크고 상징성이 있는 ‘추억 담긴 가게’ 50개를 발굴해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시민들의 추억과 함께 유지되어야 하지만 취약한 경쟁력으로 폐업 위기에 놓인 소상공인을 살리는 것이 목적이다. 

추억담긴 가게 성북구 '새이용원.' 시는 업주의 노력과 지역사정을 잘 아는 자치구의 지원 그리고 아이디어가 있는 청년들의 능력을 모아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이를 통해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져 다음 세대의 추억까지 더할 수 있는 가게를 운영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서울시
추억담긴 가게 성북구 '새이용원.' 시는 업주의 노력과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자치구의 지원, 아이디어가 있는 청년들의 능력을 모아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이를 통해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져 다음 세대의 추억까지 더할 수 있는 가게를 운영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서울시

이번에 선정된 가게들은 문을 연지 5년 이상이며, 역사성, 전문성, 창조성, 예술성, 상징성 등을 지니고 지역, 시민과 함께 성장해 온 곳들이다. 특히 일시적 경영난 등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업주의 참여 의지와 가게 보존의지가 있는 곳을 중점적으로 선정했다. 

2월 14일부터 한달간 자치구 공모를 통해 추천 받은 가게를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대기업이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직영점 또는 가맹점, 유흥주점 등은 대상에서 제외했다.

추억담긴 가게 서대문구 '미네르바'. 서대문구는 지역 내 선정된 3곳의 가게를 공동홍보하기 위해 ‘오래’된 가게에 ‘오래’(come)의 중의적 표현을 활용해 ‘서대문 골목여행 시리즈’를 기획한다. /사진=서울시
추억 담긴 가게 서대문구 '미네르바'. 서대문구는 지역 내 선정된 3곳의 가게를 공동 홍보하기 위해 ‘오래’된 가게에 ‘오래’(come)의 중의적 표현을 활용해 ‘서대문 골목여행 시리즈’를 기획한다. /사진=서울시

시는 이들 가게에 점포별로 최대 200만 원의 홍보비와 100만 원의 인테리어 비용 등을 지원한다. 홍보는 업주가 원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지역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자치구와 협력 추진하며 자치구와 시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매체와 인프라도 적극 투입한다. 

이외에도 선정된 가게에는 예술 전공 청년으로 구성된 ‘우리가게 전담예술가’를 매칭시켜 가게 인테리어부터 제품 개발, 패키지 디자인 개발 등도 지원한다. 2~3명의 청년이 팀을 이뤄 활동하는 ‘우리가게 전담예술가’는 공간 리모델링부터 명함, 로고, 상품패키지 등을 개발해 가게의 개성을 드러내는 동시에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들이 방문하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강병호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추억 담긴 가게는 생존의 중심에 서 있는 소상공인 가게들이 오랜 기간 유지되어 온 것에 대한 감사의 표현이자, 세대 간 추억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도 있다”며 “지역과 시민, 업주 모두에게 소중한 추억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2019 서울시 선정 ‘추억담긴 가게’ 명단 ​​​​목록. (자료 출처=서울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