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빈집, ‘문화·소통’ 공간으로 변신한다
버려진 빈집, ‘문화·소통’ 공간으로 변신한다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19.05.1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올해 7개소 마을공방 신규 선정
빈집 등 유휴공간을 일자리·창업·문화공유 공간으로
지난 2016년 마을공방으로 선정된 강원도 정선군은 함백산 야생화 단지를 조성해 지역 소득 및 고용 창출 도모했다. / 사진제공=행정안전부
지난 2016년 마을공방으로 선정된 강원도 정선군은 함백산 야생화 단지를 조성해 지역 소득 및 고용 창출 도모하고 있다. / 사진제공=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가 올해도 7개소의 ‘마을공방’을 새롭게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마을공방은 빈집과 같은 유휴 공간을 개선해 주민들에게 문화예술 향유 기회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작년까지 45개소가 조성돼 운영 중이다.

올해 선정된 마을공방은 도시재생 지역에 주민들의 교류·상생 공간을 조성하는 도시재생형(광주 서구, 충남 천안, 경남 김해)을 비롯해 지역 예술인과 주민이 함께 지역문화를 공유·계승하는 지역문화형(울산 중구, 전북 남원, 경남 하동), 지역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거점을 마련하는 사회적경제형(경북 안동)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도시재생형 지역으로 지정된 광주 서구 양3동은 마을 내 공·폐가를 활용해 청년예술가와 주민이 함께 문화예술을 배우고 즐길 수 있는 ‘별별예술공방’과 지역음식을 전수·개발하고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는 ‘행복 공유주방’을 운영한다.

지역문화형으로 지정된 전북 남원과 경남 하동은 각각 지역민이 앞장서서 고유의 문화자원인 목공예와 옻칠공예를 계승·발전하기 위한 마을공방을 조성하고, 식물공방, 음악카페, 마을판매장 등을 주민이 직접 운영해 마을을 관광명소로 만들 예정이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마을공방은 빈집, 폐교 등을 정비해 마을환경을 개선하고 주민간의 소통과 유대감 형성을 통해 공동체를 회복하는 좋은 모델이 되고 있다”면서 “이번에 선정된 마을공방이 주민에게 행복을 주고 쇠퇴한 지역을 발전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