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곡산업단지 공실 벤처‧창업기업에 무상 제공
서울시, 마곡산업단지 공실 벤처‧창업기업에 무상 제공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7.01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기업과 협력해 최장 5년간 제공, 24~28곳 선정 예정
8월 모집해 9월 실제 입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효과
마곡산업단지 내 공실을 벤처‧창업기업의 연구공간으로 개방한다./사진제공=서울시
마곡산업단지 내 공실을 벤처‧창업기업의 연구공간으로 개방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마곡산업단지’의 공실을 벤처‧창업기업의 연구공간으로 최장 5년간 무상으로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새롭게 시작한다. 

시는 ‘마곡산업단지’를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며 동반 성장하는 R&D 융복합 혁신거점으로 만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

연구 공간 입주기업 모집 공고문은 오는 8월 중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장 5년(최초 입주 3년 종료 후 2년 연장)까지 사용료 없이 입주 가능하도록 각 기업에서 무상으로 공실을 제공한다.

△‘연구공간 공유제’는 공실을 제공하는 기업에서 입주기업을 직접 선정하는 방식으로, 기업 간 상호 시너지가 기대된다. △‘M밸리 스타트업 하우스’는 서울시가 정책심의, 전문가 검토 등을 거쳐 입주기업을 선정하는 방식이다. 

기존 입주기업과 협력해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연구공간 공유제’(공실 제공 기업이 입주기업 선정)와 ‘M밸리 스타트업 하우스’(공공이 입주기업 선정)를 본격 추진한다. 7월 중 연구공간(공실) 제공기업을 선정하고, 8월부터 입주 벤처‧창업기업을 선발해 9월에는 실제 입주가 이뤄진다. 입주 가능한 기업 규모는 24~28개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공간 공유제’ 및 ‘M밸리 스타트업 하우스’ 표./사진제공=서울시
‘연구공간 공유제’ 및 ‘M밸리 스타트업 하우스’ 표./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 측은 “충분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지만 재정기반이 약해 마곡산업단지 입주가 어려웠던 벤처‧창업기업은 비용부담 없이 연구공간을 사용할 수 있고, 공실 때문에 사업개시 신고가 늦어진 기존 입주기업은 공실문제 해소로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돼 대기업과 벤처‧창업기업 모두 윈-윈(win-win)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시는 강소‧창업기업 연구공간 및 지원공간으로 건립 추진 중인 ‘서울M+센터’가 2021년, ‘마곡형R&D센터’가 2022년에 완공될 예정인 만큼, 이번 프로젝트가 시설이 완공되기 전까지 대체‧보완하는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공실을 활용하는 방식인 만큼 시가 기업 입주공간을 추가로 조성하지 않아도 돼 5년 간 약 42억 원(연구공간 사용료 35억 원, 관리비 5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지난 2007년부터 마곡산업단지를 첨단기술(IT, BT, GT, NT)간 융합을 바탕으로 미래지향형 첨단 R&D복합단지로 조성 중이다. 7월 현재 대기업 33개사와 중소기업 36개사가 입주(3만 2000여 명)했으며, 2024년까지 80여 개 기업이 추가로 입주할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첨단기술에 관심있는 벤처·창업기업 등이 사용료 부담없이 마곡산업단지에 입주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공실을 제공하는 기업과 입주 기업 간 협력적인 연구활동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동반성장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더 나아가 마곡산업단지 내 유동인구 증가로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