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음식‧쓰레기‧에너지…생활에서 활용가능한 ‘적정기술’?
미세먼지‧음식‧쓰레기‧에너지…생활에서 활용가능한 ‘적정기술’?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7.0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서울적정기술 한마당’ 5~7일 서울혁신파크서 개최
‘지속가능한 마을과 공동체를 위한 적정기술’ 주제로 강연
2019 서울적정기술 한마당 포스터./사진제공=서울시
2019 서울적정기술 한마당 포스터./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일상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적정기술 사례를 체험하고 공유하는 ‘2019 서울적정기술 한마당’을 오는 5~7일 사흘간 서울혁신파크 일대에서 개최한다.

‘적정기술’이란 그 기술이 사용되는 사회 공동체의 정치·문화·환경적 조건을 고려해 해당 지역에서 지속적인 생산과 소비가 가능하도록 만든 기술을 말한다. 국내에서 물질주의와 소비 위주의 생활 방식에 대한 문제의식이 커지면서 친환경 에너지 대안으로 주목하기 시작했다. 

이번 행사는 ‘지속가능한 마을과 공동체를 위한 적정기술’을 주제로. 생태적 자립 방안을 고민한다. ‘적정기술’을 다양한 주제 및 사례, 전시·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이해를 높이고 일상에서 알면 도움이 되는 생활 기술로 복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5일 첫날은 개막식과 기조 강연이 진행된다. △임경수 협동조합 ‘이장’ 대표가 ‘마을, 공동체 활동과 적정기술의 현황’ △알렉스 젠슨 미국 로컬 퓨처스 연구원은 ‘전통 문화로부터 배우는 적정기술의 철학’ △조승연 성미산 에너지자립마을 대표가 ‘지속가능한 성미산 마을 만들기’ 등 3명의 연사가 발표한다. 

▲세션1에서는 ‘미세먼지와 대안 교통’을 주제로 요즘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된 미세먼지 저감 및 정화 장치의 사례와 유형, 미세먼지 저감 식물 등 시민 주도의 대처 방안과 정책을 제언한다.

6일 둘째날 진행되는 ▲세션2에서는 ‘옷을 짓는 생명의 농업’을 주제로 재난으로부터 공동체와 마을을 회복하는 농업, 순환과 자급, 연대를 생각하는 도시와 지역 이야기로 구성된다. 후쿠시마 땅에서 재배되는 유기농 목화 재배 등의 사례를 들을 수 있다. 

▲세션3에서는 ‘내일의 식탁’을 주제로 미세먼지와 쓰레기를 줄이는 요리법을 시연하고 직접 음식을 만들어 먹으면서 적정기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조리 도구와 방식의 선택, 내 몸의 에너지를 조절하는 섭생법, 부엌에서 적정기술을 이용해 제한된 식재료를 사용하는 조리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세션4에서는 ‘생활 적정기술과 교육’을 주제로 인천 강화도 산마을고등학교의 생활 기술 수업 사례, 하자작업장학교, 맑은샘학교, 전환마을 은평에서 생활 적정기술을 접목한 교육 사례에 대해 발표하고 다양한 전시·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7일 마지막 날 열리는 ▲세션5에서는 ‘쓰레기 제로’를 주제로 강동구에서 퇴비장을 운영하는 안철환 온순환협동조합 대표가 낙엽, 음식물 쓰레기, 볏짚 등 유기성 쓰레기 활용 사례와 메이홍웨이 랑슈민 향촌건설센터 기술고문이 중국 허난성 지역에서 전통 기술을 이용해 화장실을 생태적으로 이용하고 물을 재활용하는 중국의 적정기술을 소개한다.

▲세션6에서는 ‘에너지 자립’을 주제로 필릭스 글렝크 한스자이델 재단 매니저가 ‘북한의 에너지와 농업부문에서의 적정기술 가능성’을, 지역 에너지 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성대골 에너지 자립마을 사례를 발교한다.

전시와 체험 부스는 생활 속에서 생태적이고 친환경적인 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거실, 주방, 텃밭, 창고 등 일상 생활 공간으로 나눠 전시한다. 적정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현장에서 직접 보고 체험해 볼 수 있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서울은 첨단 도시지만 한편에서는 에너지 자립 마을과 태양광 등 다양한 실험과 시도를 하고 있는 적정기술 선도도시”라며 “적정기술은 환경 생태계와 공동체를 위해 꼭 필요한 선택으로,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으니 많은 방문을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