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재생 앵커시설 '상도어울마당' 개관
서울시, 도시재생 앵커시설 '상도어울마당' 개관
  • 이로운넷=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7.16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공동체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역할...놀이공간, 사무·휴게공간, 다목적공연장 등 구성
지역주민 의견 적극 반영, 지역 협동조합이 직접 운영…주민 주도 도시재생 실현
상도어울마당
상도어울마당. 마을 도시재생사업의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사진제공=서울시

동작구 상도4동 도시재생 시범사업지 내 도시재생의 주체인 지역 주민들의 공동체 강화를 위한 커뮤니티 앵커시설 ‘상도어울마당’이 들어선다.

서울시와 동작구가 18일 도시재생사업의 주민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 상도4동에 도시재생 거점공간인 ‘상도어울마당’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상도4동은 지난 2014년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사업에 선정된 후 공무원과 전문가로 구성된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열고 ‘찾아가는 도시재생’, ‘도시재생 대학’ 등 주민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어린이집 중심 골목공원 조성’, ‘양녕대군 묘역 개방 및 역사테마 둘레길 조성’과 같은 주민들이 중심이 된 마중물 사업을 추진해 왔다. 

‘상도어울마당’은 마을 도시재생사업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지하1층~지상3층 연면적 702㎡ 규모의 앵커시설로, 명칭 공모에서부터 공간조성까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마련됐다. 어린이집 등 영·유아 시설은 많지만, 아이들이 맘껏 뛰놀 수 있는 놀이공간과 문화공간 등이 부족하다는 주민들의 의견을 고려해 키즈카페 ‘포동포동 놀이터’와 다목적 공연장을 마련했다. 또한 주민들의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공간인 마을카페 ‘어울터’, 회의·휴게·사무공간인 ‘가온누리터’도 단장을 마친 상태다. 

서울시와 동작구는 ‘상도어울마당’의 운영을 주민공모를 통해 선정된 ‘협동조합 상4랑’에 맡기는 등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사업이 펼쳐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앵커시설의 공간별 운영자, 주민협의체 등 도시재생 주체를 도시재생 마을기업(CRC)으로 전환해 전체적인 운영을 주민에게 맡길 예정이다. ‘협동조합 상4랑’이 ‘상도어울마당’의 전체적인 운영을 맡게 되며, 마을카페, 키즈까페 등 전문적인 운영이 필요한 공간은 조합원 중 적임자를 선발해 오는 12월까지 시범운영 후 내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상도어울마당’은 주민 누구나 소정의 공간 사용료를 내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된다. 운영체의 법정적립금 등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상도4동 도시재생기금’으로 적립되며 지역발전을 위한 공익목적으로 재투자하게 된다.

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상도어울마당’이 상도4동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지역주민 소통의 허브가 될 것이고, 이러한 작은 사례들이 하나, 둘씩 모여 도시 변화의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