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0+세대 ‘보람일자리’ 2273개 창출에 109억원 투입
서울시, 50+세대 ‘보람일자리’ 2273개 창출에 109억원 투입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2.1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거주 만 50~67세 대상, 월 57시간에 52만원 지원
15년 6개 사업 442명→18년 31개 사업 2236명, 참여율↑
'50+보람일자리' 중 한지붕 세대 공감 코디네이터의 활동 모습./사진=서울시
'50+보람일자리' 중 한지붕 세대 공감 코디네이터의 활동 모습./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사회적 경험과 인적 자원을 갖춘 50+세대(만 50~67세)를 위해 예산 109억 원을 투입해 총 33개 사업, 2273명 규모의 사회공헌형 일자리를 지원한다.

‘보람일자리’는 50+세대가 은퇴 후에도 그간의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살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참여자들은 이 사업을 통해 학교, 마을, 복지시설 등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하며 인생 2막의 기회를 얻게 된다. 참여자에게는 매달 57시간 기준, 활동비 52만 5000원이 지원된다.

지난 2015년 6개 사업에 총 442명이 참여하며 시작한 보람일자리는 50+세대의 관심과 참여 속에 사업 범위가 대폭 확대되고 있다. 시행 2년 차인 2016년 13개 사업에서 총 719명, 지난해 31개 사업에 2236명이 참여하며 확대됐다.

'50+보람일자리' 중 공공복지 서포터즈의 활동 모습./사진=서울시
'50+보람일자리' 중 공공복지 서포터즈의 활동 모습./사진=서울시

올해 시에서 운영하는 보람일자리 사업은 크게 5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사회서비스형 △마을지원형, △세대통합형 △50+당사자지원형 △사회적경제지원형이다.

먼저 ‘사회서비스형’ 사업은 50+세대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취약계층의 권익 개선을 지원한다. 8개 사업, 558명이 복지현장의 사회공헌 활동가로 참여한다.

‘마을지원형’ 사업은 지역기반 사회공헌 활동을 통한 주민 주도형 지역복지 실현을 위해 개발됐다. 지역을 잘 아는 50+세대가 복지 사각지대의 틈새계층을 발굴‧지원하며, 8개 사업에 732명이 참여한다.

‘세대통합형’ 사업은 어린이와 청년, 어르신까지 세대별 징검다리 역할을 할 50+세대가 참여한다. 세대 공감 및 사회 통합의 매개체로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사업으로, 12개 사업에 722명이 참여한다.

‘50+당사자지원형’은 또래 세대를 돕고 참여자에게 전문 컨설턴트로 커리어 모색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3개 사업, 210명의 50+세대가 일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사회적경제지원형’은 50+세대의 전문성과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 인력이 부족한 비영리단체,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및 자활기업 등을 돕는 사업으로, 총 60명의 중장년층이 활동한다. 

'50+보람일자리' 중 청소년시설 50+지원단의 활동 모습./사진=서울시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서울특별시50플러스포털(50plus.or.kr)에서 각 세부 사업별 모집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만 50세 부터 67세 까지의 서울시 거주자 또는 사업장 주소지가 서울시인 사업자등록증상 대표자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50+세대는 세부사업별 활동기간을 참고해 모집공고 기간에 신청하면 된다. 이후 면접 등의 심사단계를 거쳐 선발돼 직무교육을 수료한 후 활동하게 된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보람일자리는 50+세대들이 자신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보람찬 인생 후반기를 그리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50+세대가 퇴직이후 경력을 활용해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새로운 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