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연내 2곳 조성
산업부,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연내 2곳 조성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2.2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곳당 280억원 지원해 지역‧민간 주도형 플랫폼 조성
지역 사경 협업·네트워킹·혁신 위한 인적·물적 거점으로 지역 생태계 구축

정부가 지역의 사회적경제 기업과 지원조직을 위해 ‘혁신타운’을 조성하고, 1곳당 예산 280억 원을 지원한다. 올해 2개소 시범 조성을 시작으로, 향후 3년간 확대해간다는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9일 한국기술센터에서 비수도권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회적경제 기업과 지원조직을 집적화해 지역 통합지원 거점을 구축하는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국정과제 중 하나인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 실현에 필요한 사회적경제 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성·자립성을 갖춘 지역의 혁신거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 실현을 위해 혁신타운을 조성한다./자료=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 실현을 위해 혁신타운을 조성한다./자료=산업부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지역 사회적경제의 협업·네트워킹·혁신을 위한 인적·물적 거점 역할을 수행한다. 혁신타운 당 총 280억 원을 투입하는 신규 거점구축 사업으로, 올해는 공모를 통해 2개 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날 사업설명회는 산업부가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전주기적 성장을 지원하는 혁신타운 사업의 추진방향을 직접 설명해 사업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이해도와 참여의식을 제고하고자 마련했다.

사업자 선정 기준은 주민참여 및 지역사회 문제해결 등 사회적가치 확산 기대효과와 향후 확장성을 고려한 레고형 타운구축 등 사업취지 부합성이 주로 고려하며, 산업위기지역의 경우 가점도 부여한다.

올해 사업추진 주요일정은 오는 3월 지자체의 신청서 접수 이후 4월 현장 실사·심의위원회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며, 1차년도 사업비는 실시 설계비와 리모델링 비용으로 집행할 예정이다.

산업부 측은 “지역 사회적경제 기업과 지원기관의 입주, 주민고용 등 직접효과 외에 지역산업 주체와 파트너쉽 구축, 다른 업종과의 연계·협력을 통한 사회적가치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혁신타운은 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에 대한 통합지원 거점으로 실질적인 지역의 허브 기능을 수행할 것이며, 이를 통해 사회적가치가 확산되고 지역경제 활성화도 함께 기대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