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르신 돌봄 종사자’ 지원 강화한다
서울시 ‘어르신 돌봄 종사자’ 지원 강화한다
  • 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3.1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봉사자 8만 5천명 위한 센터 및 쉼터 확대, 쉼터 3개소 추가 운영
휴식 및 교육 프로그램 지원... 관련 종사자 누구나 이용 가능
서울시 권역별 지원센터 및 쉼터 / 사진 : 서울시

서울지역 요양보호사 등 장기요양요원(어르신 돌봄 종사자) 근무 여건이 더욱 나아진다. 서울시는 ‘어르신돌봄종사자’를 위한 지원센터·쉼터를 확충할 계획이다.

4개 권역별 지원센터 중 2013년 9월 개소한 '서북권역 지원센터'는 '서울시 종합지원센터'로 운영한다. 서남·동북·동남 각 권역에는 쉼터를 하나씩 확충한다. 서울시는 현재 쉼터 5곳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와 쉼터는 장기요양기관에 종사하는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등 어르신돌봄노동자를 대상으로 ▲ 교육 개발 및 건강증진 프로그램 ▲노동상담 및 권리교육 ▲정책연구 및 토론회 ▲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 캠페인 ▲소모임 지원 ▲리더양성사업 등 지원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교육 참여자들은 '현장 돌봄종사자 소모임 지원사업' 일환으로 자조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모임은 건강관리 및 감정소진 예방을 위한 몸펴기·라인댄스·약손마사지·캐리커쳐·한국무용 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어르신돌봄종사자지원센터 및 쉼터는 서울지역 요양보호사 등 장기요양요원(어르신돌봄종사자) 누구나 무료로 시설이나 프로그램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제공기관들도 협의 후 장소 활용이 가능하다.

평일(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프로그램 및 소모임 진행시에는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02-389-7790)로 연락하면 된다.

김영란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서울시의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사업이 돌봄노동에 대한 중요성을 사회에 알리는 기회가 되어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통해 좋은 돌봄‧좋은 일자리 실천을 이끄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