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 스튜디오' 소셜벤처 온라인 콘텐츠 제작 지원
'성수 스튜디오' 소셜벤처 온라인 콘텐츠 제작 지원
  • 이로운넷=유주성 인턴 기자
  • 승인 2020.06.1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벤처 허브센터 내 위치...입주기업 사용 가능
영상회의·광고제작 등 활용성 높아
스튜디오 성수 오픈 테스트 촬영 현장./사진=성동구
스튜디오 성수 오픈 테스트 촬영 현장./사진=성동구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성수동의 소셜벤처 허브센터에 ‘성수 스튜디오’를 마련해 소셜벤처 기업의 온라인 콘텐츠 제작 지원에 나섰다.

성동구는 지난 8일 코로나19를 비롯한 대내·외 환경 변화에 발맞춰 소셜벤처 허브센터에 ‘스튜디오 성수’를 열었다. 센터에 입주한 소셜벤처 기업을 대상으로 상품홍보물 및 광고 제작, 영상회의나 화상면접, 온라인 교육 등의 다양한 영상 콘텐츠 작업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촬영을 위한 기본적인 장비 비치하고, 방음 등 영상제작에 적합한 스튜디오 공간을 조성했다. 소셜벤처 허브센터 지원 플랫폼에서 사전 예약 신청을 통해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

소셜벤처 허브센터는 성동구가 지난 2017년 소셜벤처 육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성수동에 조성한 공간이다. 소셜벤처에게 성동안심상가빌딩 4층부터 6층까지 독립사무실과 협동작업 공간을 저렴하게 제공하고 있다. 현재 이곳에 입주한 소셜벤처는 27개 사다. 

스튜디오를 이용해본 온라인 판로개척 업체 ‘파인드커넥트’의 박현준 대표는 “코로나19 때문에라도 비대면 마케팅과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인 상황인데 소규모 사업체를 운영하는 우리 같은 업체는 비싼  비용을 지불하고 스튜디오를 대여하기 힘든 게 현실”이라며 “이런 공간을 구에서 마련해줘 어려운 시기에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전국의 1,000여 개의 소셜벤처 중 약 300여 개의 소셜벤처  기업, 중간지원조직, 임팩트 투자사 등이 성동구에 집적되어 있다” 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다양한 지원과 육성방안을 마련해 소셜벤처 기업들이 변화된 환경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