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벤처 알브이핀, 취약계층 고용 수공예 브랜드 ‘크래프트링크’ 인수 
소셜벤처 알브이핀, 취약계층 고용 수공예 브랜드 ‘크래프트링크’ 인수 
  • 이로운넷=유주성 인턴 기자
  • 승인 2020.02.0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곤 노령층 수공예 브랜드 운영, 저개발국 빈곤층으로 확대
신 대표 “연 매출 15억 기대...소셜벤처 인수합병 활발해지길”
두 회사 대표가 브랜드 인수 계약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알브이핀
신봉국 알브이핀 대표(왼쪽)와 고귀현 커즈앤컴퍼니 대표가 브랜드 인수 계약 체결을 기념하는 모습./사진제공=알브이핀

소셜벤처 ‘알브이핀’이 커즈앤컴퍼니의 수공예 브랜드 ‘크래프트링크’를 인수했다고 3일 밝혔다. 브랜드 인수 계약은 지난 1월 31일 체결됐다.

알브이핀은 사회문제를 소셜 브랜드를 만들어 해결하는 사회혁신 브랜드 빌딩 컴퍼니다. 자체 브랜드로 할머니들이 만드는 수공예 브랜드 ‘마르코로호’와 사회혁신 기업의 마케팅을 지원하는 브랜딩 에이전시 ‘프롭’을 운영한다.

이번에 인수한 크래프트링크는 과테말라의 원주민 여성과 한국의 미혼모 등 취약계층을 고용해 수공예 제품을 생산하는 소셜 브랜드다. 과테말라 원주민 여성 30여 명과 국내 양육 미혼모 6명이 일하고 있으며, 누적 제품 판매량은 5만 개가 넘는다. 크래프트링크는 앞으로 알브이핀이 운영하면서도 브랜드 변경은 없을 예정이다.

신봉국 알브이핀 대표는 “이번 인수는 사업 확장에서 나아가 사회적가치를 확장하는 것”이라며 “알브이핀이 창출하는 사회적가치의 범위를 빈곤 노령과 더불어 국내 미혼모와 저개발국가 빈곤계층 등으로 넓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 대표는 “크래프트링크 인수로 알브이핀의 연매출은 15억 원에 육박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셜벤처들의 인수합병이 보다 많아져 사회혁신에 시너지가 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