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태극기 달고 한강 달릴 자전거 라이더 2019명 모집
광복절, 태극기 달고 한강 달릴 자전거 라이더 2019명 모집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8.0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8월 15일 ‘2019 한강 자전거 한바퀴’ 대회 개최
안전속도 준수‧에너지 절약‧베스트 드레스 챔피언 선정
지난해 열린 ‘한강 자전거 한바퀴’에서 라이딩을 즐기는 참가자들의 모습./사진제공=서울시
지난해 열린 ‘한강 자전거 한바퀴’에서 라이딩을 즐기는 참가자들의 모습./사진제공=서울시

오는 8월 15일 광복절, 태극기를 달고 한강을 달릴 자전거 라이더 2019명을 찾는다. 

서울시는 8월 15일 광복절의 의미를 나누고 자전거 안전에 대해 소통하는 축제 ‘2019 한강 자전거 한바퀴’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여의도한강공원 멀티플라자에서 평화를 기원하며 광복절의 의미를 나눌 참가자 2019명을 오는 9일까지 모집한다.

‘한강 자전거 한바퀴’는 한강몽땅 여름축제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로, 매년 8월15일 광복절을 기념하며 서울특별시 한강사업본부가 주최해 진행한다. 한강공원에서 안전한 자전거 라이딩과 에너지 절약을 직접 체험하는 동시에 한강의 자연경관을 생생하게 느껴보는 비경쟁 대회다.

참가자들이 속도‧기록을 내기 위한 고속주행을 하는 게 아닌, 자전거 내비게이션(모바일앱)을 이용해 안전 속도(20km/h)와 자전거 관련 법규를 준수하며 안전하게 라이딩을 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몽땅코스(51km, 약 3시간 소요)와 △가족코스(16km, 약 1시간 소요)로 구성돼 참가자가 운동능력에 따라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2019년 ‘한강 자전거 한바퀴’ 대회의 몽땅코스(51km)와 가족코스(16km) 지도./사진제공=서울시
2019년 ‘한강 자전거 한바퀴’ 대회의 몽땅코스(51km)와 가족코스(16km) 지도./사진제공=서울시

라이딩 방식은 참가자 200명씩, 총 10개의 조를 이루고, 조별로 배정된 자전거 전문 리더가 동선을 안내하면서 함께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리더의 안내에 따라 자전거도로 권장속도인 20km/h로 시원한 강바람을 즐기며 안전하게 주행하면 된다.

올해는 특별히 대회 당일이 광복절이라는 뜻깊은 날을 기념하고자 참가자들이 태극기 티셔츠를 입고 한강의 자전거 길을 함께 행진하는 장관이 펼쳐질 예정이다.

가장 빨리 도착한 사람이 아니라 ‘안전속도를 준수한 안전챔피언’을 비롯해 ‘자전거 출퇴근으로 에너지를 절약한 에너지챔피언’ ‘광복절 기념 베스트 드레서인 8·15챔피언’ 등을 뽑아 시상한다.

자전거를 운전할 수 있는 시민은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신청은 ‘2019 한강 자전거 한바퀴’ 공식 홈페이지 (https://portal.openrider.net/seoulrider2019/index) 또는 자전거 내비게이션 ‘오픈라이더’ 모바일 앱을 통해 오는 9일까지 진행된다. 

참가비는 1인당 2만원이며, 완주메달 등 다양한 기념품이 포함됐다. 자전거와 안전모는 개인 필수 지참이며, 행사 당일 보호장구를 미착용할 시 참가가 제한된다. 자전거 미지참자는 현장에서 유료로 대여 가능하다.
 
기봉호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2019년 광복절을 기념하여 태극기 티셔츠를 입고 자전거로 한강 바람을 가르며 달릴 수 있는 ‘한강 자전거 한바퀴’를 준비했다”며 “모든 참가자들이 가족, 친구와 함께 즐거움과 추억을 나누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