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광복절 기념 타종 나선다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광복절 기념 타종 나선다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8.1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5일 정오 종로 보신각 33회 타종, 사전 행사도 풍성
독립유공자 후손, 호사카 유지 소장‧정정용 감독 등 참여 
앞선 광복절 보신각 타종 행사 사진./사진제공=서울시의회
2016년 광복절 보신각 타종 행사 사진./사진제공=서울시의회

서울시가 오는 8월 15일 정오 광복 74주년을 맞아 종로 보신각에서 타종 행사를 개최한다.

‘광복절 기념 보신각 타종’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을 펼친 우리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며, 시민들과 74년 전 그날, 광복의 기쁨을 함께 나누어 보는 자리로 마련했다.

올해 타종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의장,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총 14명의 타종인사들이 참여하며, 3개조로 나뉘어 각각 11번씩 모두 33번 종을 친다.

이번 타종 인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위해 앞장선 이옥선 할머니 △21년째 “독도는 한국 땅”임을 주장하며 한국역사 왜곡시정을 위해 앞장선 세종대학교 독도종합연구소장 호사카 유지 △2019년 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 최초 준우승을 차지한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 정정용 △동아일보 선정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에 선정된 서울시 홍보대사 김현정 △7년째 평화의 소녀상을 지켜온 플루트 소녀 변미솔 등이 포함됐다.

타종이 진행되기 전 11시 40분부터는 종로구립합창단의 ‘광복절 노래’ ‘선구자’ 등 합창 공연이 열리고, 종로구청에서 보신각까지 태극기 대행진을 만날 수 있다. 서울시는 “시민들에게 태극기를 나눠주는 행사도 함께 진행되니, 현장에 방문하여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겨보기를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제 74주년 광복절 보신각 타종행사가 시민들이 우리의 역사를 알고, 광복절의 의미를 기리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광복절 당일, 보신각을 방문하여 뜻 깊은 광복절을 함께 하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