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영화로 돌아보는 노년…‘서울노인영화제’ 9월 개막
100세 시대, 영화로 돌아보는 노년…‘서울노인영화제’ 9월 개막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7.2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白BACK, #100’ 콘셉트…노년기 대해 소통하는 장으로
9월 25~29일 충무로 대한극장, 국내외 다양한 작품 상영
‘2019 서울노인영화제’가 ‘100白BACK, #100’이라는 콘셉트로 9월 열린다./사진제공=서울시
‘2019 서울노인영화제’가 ‘100白BACK, #100’이라는 콘셉트로 9월 열린다./사진제공=서울시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 노년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영화, 노년세대의 과거 경험을 돌아보는 영화를 통해 전 세대가 서로의 삶을 이해해보는 기회가 열린다.

‘2019 서울노인영화제’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이해 ‘100白BACK, #100’이라는 콘셉트로 오는 9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개최된다.

영화제 측은 “‘백(白)’이 가진 다양한 사전적 의미 중 ‘진솔하다’라는 의미를 살려 영화제를 각 세대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오고 가는 대화의 장을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울노인영화제에서는 ‘100’이라는 키워드가 가진 의미를 풀어내고 세대간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노인영화제에서는 ‘100’이라는 키워드가 가진 의미를 풀어내고 세대간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사진제공=서울시

‘#100’에서 ‘#’는 소셜미디어에서 특정 키워드를 검색할 때 키워드 앞에 붙이는 ‘해시태그’로, 특정 키워드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과 경험을 엿보거나 해당 키워드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과 소통하고자 할 때 사용한다.

서울노인영화제에서는 ‘100’이라는 키워드가 가진 의미들을 행사를 통해 풀어내고, 다양한 세대가 ‘100’을 주제로 노년기에 대해 소통하는 자리를 만든다.

이번 축제의 국내경쟁 부문에는 232편(청년감독 159편, 노인감독 73편)이 출품돼 역대 최다 수를 기록했으며, 신설된 해외경쟁 부문에서는 15개국에서 61편이 출품됐다. 이외에도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대만 가오슝영화제와 협업하여 진행되는 마스터클래스 등이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