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DMZ서 김정은 만날 수 있다"
트럼프 "DMZ서 김정은 만날 수 있다"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19.06.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방한 계기, 북미관계 진전에 새로운 전기 될듯

 

DMZ안의 판문점에서 남한 경계병이 보초를 서고 있다./사진제공=REUTERS
DMZ안의 판문점에서 남한 경계병이 보초를 서고 있다./사진제공=REUTERS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6월 29-30일에 방한시 한국의 비무장지대에서 김정은 북한 지도자와의 만남을 즉흥적으로 제의하였으며 이에 따라  새로운 드라마가 연출 될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고 BBC, CNN 등 세계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6월29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KCNA)을 통한성명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제의에  화답했다. 그는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공식 제안을 받지 못했다. 이번 회담이 양국 지도자의 개인적 관계를 더욱 심화시키고 양국 관계를 진전시키는 또 다른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대변인 발표를 통해 미북정상의 DMZ회동이 현재로서는 확정된 것은 아니나 성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지난 2017년 서울 방문 때 마지막으로 접경지역 방문을 시도했으나 짙은 안개 때문에 계획이 백지화된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마지막 하노이 정상회담은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의 대가로 제시된 북핵 억제 조건을 합의할 수 없어 무산됐다. 그러나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축하 인사를 포함한 서신교환으로 양국관계에 약간의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출처: https://edition.cnn.com/2019/06/28/politics/donald-trump-kim-jong-un-dmz/index.html

https://www.bbc.com/news/world-asia-48809129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