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中국가주석, 6월 20일 방북...中국가원수 北방문 14년만
시진핑 中국가주석, 6월 20일 방북...中국가원수 北방문 14년만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19.06.1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수교 70주년 계기 상호협력·한반도 긴장완화 심도있는 협의"-신화통신
남북, 미북회담재개에도 기여할듯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20일부터 21일까지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

신화통신은 6월 17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20일부터 21일까지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는 후자오밍  중국공산당중앙위원회(CPC) 국제부 대변인의 발표를 보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초청으로 20, 21일 양일간 북한을 방문한다. 시 주석의 북한방문은 14년만의 중국 국가원수의 북한방문이다. /사진=위키백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초청으로 20, 21일 양일간 북한을 방문한다. 시 주석의 북한방문은 14년만의 중국 국가원수의 북한방문이다. /사진=위키백과

 

매체는 "양국은 70년 전 수교 이후 고위급 방문의 전통을 유지하고 있으며 문화, 교육, 과학기술, 스포츠, 민생에 중요한 분야에서 협력과 교류를 해 왔다"며 "이번 시진핑 주석의 방북은 14년 만에  중국 국가원수의 방북이 될 것이며 중북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기 위해 큰 의미가 있다"는 송타오 CPC 국제부장의 발언을 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그는 "양측은 어렵게 얻은 한반도에서 대화와 긴장 완화의 모멘텀을 소중히 여기고 비핵화 목표를 고수하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도록 관련 당사국들을 독려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번 방문 기간 중 김 위원장과 회담 후 친선탑에 경의를 표할 예정이며, 두 정상은 지난 70년 동안의 양국 관계 발전을 검토하고, 향후 발전을 이끌기 위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장은 "양측의 공동 노력으로 시 주석의 방중이 양국 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고 지역 평화와 안정, 번영에 새로운 기여를 하는 성공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한편 뤄자오휘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양국간의 유대관계와 양국 국민의 우정은 지리적 근접성, 건전한 정치적 유대관계, 확고한 국민간 교류 기반, 경제적 상호보완성에 힘입어 오랫동안 지속되었다. 양측은 올해 중북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일련의 활동을 벌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은 덧붙였다.


http://www.xinhuanet.com/english/2019-06/17/c_138150979.ht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