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사회적경제 기업에 480억 금융지원한다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기업에 480억 금융지원한다
  • 이로운넷=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6.0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신용보증기금 등 업무협약 체결
신용보증기금, 사회적경제 기업 금융지원 및 제품 우선구매
대구시청전경 / 사진 : 대구시

대구와 경북이 사회적경제 기업 금융지원 및 공공구매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대구시는 5일 대구시청에서 경상북도, 신용보증기금, 대구무한상사, 경북종합상사와 '대구 경북 사회적경제 금융지원 및 공공구매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임영락 대구무한상사 이사장, 박경구 경북종합상사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업무협약을 통해 대구와 경북은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대구·경북지역 사회적경제 기업 성장과 발전을 지원한다. 

협약에 따라 신용보증기금은 대구·경북 사회적경제기업 자금 조달을 돕기 위해 자금 480억 원(매년 120억, 2022년까지)을 신용보증하고, 대구시와 경북도는 사회적경제기업이 부담하는 보증료 일부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대구·경북에 있는 2,000여 사회적경제 기업이 필요한 자금을 지원받고, 경영능력을 강화할 수 있을 예정이다. 또 신용보증기금은 대구무한상사와 경북종합상사를 통해 대구·경북지역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및 서비스도 우선 구매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경북도·신용보증기금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의 금융 부담이 크게 줄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대구와 경북의 사회적경제기업을 발굴·지원하여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사회양극화 해소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