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올해 성평등 정책 강화에 힘쓴다
여성가족부, 올해 성평등 정책 강화에 힘쓴다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20.03.0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2020년 업무보고…“성·세대 평등위한 포용 사회 만들 것”
공동육아나눔터 확충 등 돌봄공동체 기반 마련도
5일 여성가족부가 2020년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이미지는 여가부가 추진하는 올해 달라지는 제도./ 이미지=여성가족부
5일 여성가족부가 2020년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이미지는 여가부가 추진하는 올해 달라지는 제도./ 이미지=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 이하 여가부)가 올해 성평등 관점을 반영해 정책과 제도를 개선한다.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등에 대한 사회적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정책마련에도 집중한다.

여가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년도 주요 업무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여가부는 교육부, 법무부, 국방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대검찰청, 경찰청 등 8개 부처와 협업해 교육, 고용 등 분야별 중점 성평등 정책 시행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역 양성평등정책 전달체계 구축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과 지난해 시범운영했던 지역양성평등센터도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성별영향평가와 성인지예산제도를 내실화하고, 과장·고위공무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역량 진단 과제 개발 및 시범운영도 추진한다.

또한 지역사회와 협력망을 구축해 경력단절예방 문화를 확산하고, 30‧40대 경력자를 위한 특화 직업훈련도 신설한다. 지난해 35개소였던 경력단절예방 서비스 지원기관도 올해 60개소로 확대한다.

#돌봄공동체 등 확실한 아이돌봄서비스체계 구축

아이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돌봄 체계 마련에도 집중한다. 지역주민이 참여·소통하는 돌봄공동체 기반 마련을 위해 공동육아나눔터를 기존 218개소에서 268개소로 50개소 확충하고, 새로 가족센터 64개소 건립을 추진한다. 15개 시군구를 선정해 지역 주민이 주도하는 돌봄공동체 시범사업도 진행한다.

또한 ‘아이돌봄서비스앱’을 활용해 이용신청 간소화와 대기 정보 확인 등 접근성을 높인다. 부모에 의한 서비스 만족도 평가와 사례관리 인력을 배치해 서비스 수요자들이 안심하고 아이돌봄서비스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한다.

다문화가족 자녀의 이중 언어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도 확대된다. 결혼이주여성이 자녀의 학습을 지도할 수 있도록 특수목적 한국어교육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하는 등 한국어 교육도 진행한다.

이 외에도 여가부는 여성과 청소년에 대한 안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책 대응력을 높이고, 사회안전망을 강화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