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억 민간 임팩트투자펀드 조성...사회적경제기업 '희소식'
500억 민간 임팩트투자펀드 조성...사회적경제기업 '희소식'
  • 이로운넷=박유진 기자
  • 승인 2019.11.07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SK-KDB산업은행-옐로우독-SKS PE '소셜밸류 투자조합' 결성
국내 최대 규모 500억원 민간 임팩트 투자 펀드
SDGs 기여 스타트업에 투자 "소셜밸류 유니콘 만들자"
KDB산업은행과 SK, 옐로우독, SKS PE 등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500억원 규모의 소셜밸류 투자조합 결성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SKS PE 유시화 대표,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형희 SV위원장, KDB산업은행 장병돈 부행장, 옐로우독 제현주 대표.
KDB산업은행과 SK, 옐로우독, SKS PE 등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500억원 규모의 소셜밸류 투자조합 결성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SKS PE 유시화 대표,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형희 SV위원장, KDB산업은행 장병돈 부행장, 옐로우독 제현주 대표. /사진=SK그룹

사회적경제기업이 '유니콘(기업 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비상장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재정적 발판이 마련됐다. 이번 펀드는 건당 50억 원 이상의 투자 집행이 가능하도록 설정돼, 사회적 성과를 일으키는 기업이 비즈니스 면에서도 크게 성장할 수 있게끔 지원할 수 있는 토대가 갖춰졌다는 게 특징이다. 그동안 한국에서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에 설정되는 펀드 규모가 크지 않았다.
 
7일 SK와 산업은행, 옐로우독과 SKS 프라이빗에퀴티(PE)는 서울 종로구 SK 서린사옥에서 ‘소셜밸류 투자조합’ 결성식을 열어 500억 원 민간 펀드 결성을 알렸다. 임팩트 투자 펀드로서 국내 최대 규모다. 결성식에는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형희 SV위원장, 행복나래 김태진 사장, KDB산업은행 장병돈 부행장, 옐로우독 제현주 대표, SKS PE 유시화 대표가 참석했다.
 
KDB 산업은행 200억 원, SK 행복나래 100억 원, 이재웅 쏘카 대표 80억 원, 임팩트 투자 전문 벤처 캐피탈 옐로우독 20억 원, SK 증권 및 SKS PE가 20억 원을 출자해 총 420억원 출자가 확정됐다. 이번 ‘소설밸류 투자조합’은 결성식을 기점으로 투자를 개시함과 동시에, 2020년 초까지 추가 자금 80억 원을 모집해 최종 5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할 예정이다. 펀드 운용은 옐로우독과 SKS PE가 담당한다.
 
투자 대상은 기후변화 대처, 지속가능한 도시, 질 높은 교육, 건강과 웰빙 등 UN이 규정한 17개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에 기여하는 스타트업이다. 펀드는 해당 분야의 유망 기업이 ‘유니콘 기업’이 될 수 있게 돕는다.
 
해외에서는 이미 주류 투자기관이 임팩트 투자 분야에 대거 진입하는 추세다. 전세계 총 운용자산 규모는 지난 2013년 460억 달러에서 지난해에는 2390억 달러로 5배 넘게 급증했다. 한국 역시 2017년을 기점으로 임팩트 투자 분야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나, 여전히 초기 단계를 벗어나 고성장을 추구하는 기업에게 충분한 자금이 투입되기 어려운 현실이었다. 소설밸류 투자조합은 투자 이후에도 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해 ‘소설밸류 유니콘’을 키워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옐로우독의 제현주 대표는 “이번 펀드의 성공적인 운용을 통해 국내 임팩트 투자 생태계가 다음 단계로 진입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며 "더욱 커진 규모의 본 펀드를 통해 기업의 성장 동인과 임팩트 창출 모델을 지원하는 최선의 파트너로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KS PE의 조효승 전략투자사업부 대표는 “국내 임팩트 투자 시장에 의미있는 규모의 자본이 투입되어 큰 성장이 기대된다"며 "SKS PE는 중소∙중견 기업 투자 역량 및 경험을 살려 임팩트를 추구하는 기업들의 성장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형희 SV위원장은 “사회적 기업의 재무성과와 사회성과가 주류 자본시장에서 인정받고, 이를 통해 사회적 기업 및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벤처기업들의 자생적인 생태계가 구축돼 더 많은 자본과 인재가 생태계에 들어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