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본산 농수산물 160건 수거해 방사능 검사 
서울시, 일본산 농수산물 160건 수거해 방사능 검사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8.2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능 및 식품안전성 조사 한달 실시→결과 실시간 공개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합동 조사해 시민 불안감 해소 나서
서울시가 일본산 농·수산물 등 유통식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다./사진제공=서울시 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
서울시가 일본산 농·수산물 등 유통식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다./사진제공=서울시 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

서울시가 최근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일본산 농·수산물 등 유통식품에 대해 ‘방사능 및 식품안전성 검사’를 한 달간(8.29~9.27) 집중 실시하고, 결과를 실시간 공개해 식품 안전을 강화한다.

시는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민·관 합동으로 일본산 농·수산물 80건, 가공식품 80건 등 유통식품 160건을 수거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방사능 및 식품안전성 검사를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환경운동연합 등 8개 시민단체로 구성돼 지난 16년부터 서울시와 협약을 맺고, 식품 방사능 오염 모니터링 및 정책제안 등을 협력하고 있다. 

이번 검사는 노량진수산시장, 가락농수산물시장, 대형마트에서 유통되는 일본산 활어 등 농수산물, 수입식품과 일본산 원료를 사용한 과자 등 유통식품을 수거해 방사능(요오드(131I), 세슘(134Cs, 137Cs)) 검사뿐만 아니라 식품별 기준규격 검사도 진행해 안전성을 강화한다.

일본산 수입식품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산 8개현 수산물과 14개현 27품목 농산물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가 유지되고 있으나, 활어 등 수산물 및 유통식품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는 상황이다.

서울시는 방사능 장비로 보건환경연구원에 고성능 게르마늄 감마핵종 분석기 3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식품공전 시험법에 따라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시는 이번 검사를 포함, 서울시에서 수거한 식품에 대한 방사능 및 안전성검사의 상세한 결과를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시 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해 시민에게 실시간으로 알릴 예정이다.  

이번 일본산 식품 방사능 기획검사는 주 2회 한 달 동안 실시하며, 결과는 160건을 각각 수거·검사한 날로부터 7일~10일 후 나오는 순서대로 즉시 서울시 홈페이지 및 서울시 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시는 일본산 수산물 등 수입식품의 식품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안전성 검사를 강화했으며, 기획검사 결과에 따라 일본산 식품 검사 기간 연장 또는 지속적인 수거·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국내 시장에서 일본산 수산물을 비롯해 수입식품 유통이 활발해져 국민 불안 심리가 상존하는 만큼 서울시는 식품안전 우려를 해소하고 안심하는 먹거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