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GMO 친환경급식 위해 GMO완전표시제 선행돼야”
“NON-GMO 친환경급식 위해 GMO완전표시제 선행돼야”
  • 라현윤 기자
  • 승인 2018.09.2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쿱서울협의회, 학교급식 운영주체 GMO교육 강화 요구
서울시교육청, NON-GMO급식 연내 10% 목표 불구 희망학교 기대 못미쳐
아이쿱서울협의회와 간담회를 가지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서울권역 12개 지역조합으로 구성된 아이쿱서울협의회는 지난 17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간담회를 갖고 "아이들의 안전한 급식을 위해서는 GMO 표시제가 선행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날 간담회는 아이쿱서울협의회가 학교급식의 5無(잔류농약, 방사능, GMO, 항생제, 화학적합성첨가물)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운 조희연 교육감을 응원하고, GMO없는 급식을 실현하기 위한 방안 등을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지방선거시 자치단체장, 교육감들은 친환경급식 정책의 하나로 GMO없는 급식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정작 학교 일선에서는 구매시 GMO식품을 제대로 선별할수 없는 어려움이 있다. 예를 들어 기름류의 경우 원재료가 GMO농산물일지라도 가공후 최종 산물에 DNA나 단백질 구조가 남아있지 않으면 GMO 표시를 면제 받는 등 GMO가 들어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 GMO(유전자변형식품)없는 건강한 학교급식 정책은 이 같은 GMO 표시의 한계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실정이다.

아이쿱서울협의회는 간담회에서 "GMO표시 문제외에도 GMO에 대한 인식 부족 등도 일선 학교에서 제한적인 선택을 하는 원인"으로 평가하고 "학교급식 운영 주체인 학교장, 영양사, 행정가 등은 물론 학부모 학생들에까지 GMO와 관련된 연수 및 교육을 강화할 것"과 “현재 급식 차액지원 등을 통해 NON-GMO급식을 실시하고 있는 시범학교 사업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희망학교를 확대할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달라"고 당부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서울시 교육청은 현재 67개 학교에서 NON-GMO학교급식이 시행되고 있다"면서 "연내 서울 학교의 10%인 130개 학교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였는데 일선 학교의 신청이 못 미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조 교육감은 또 "표시제의 한계가 있지만 급식 결정 당사자에 대한 GMO교육 강화 등을 통해 NON-GMO 급식에 대한 인식을 높여갈 것"이라며 "교육청 정책과 더불어 소비자생활협동조합과 같은 소비자나 학부모 등도 캠페인 및 교육활동 등을 통해 저변을 넓혀가는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 아이쿱서울협의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