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빈집 바꿔 더 살기 좋게 LH가 나섭니다"
"전주 빈집 바꿔 더 살기 좋게 LH가 나섭니다"
  • 이로운넷=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8.2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전주시·한국국토정보공사, 전주시 저층주거지 빈집 및 주거재생 사업 활성화 업무협약
맞춤형 임대주택, 생활SOC 복합개발 시행 등 예정
LH는 28일(수) 전북 전주시청에서 전주시 및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전주시 저층주거지 빈집 및 주거재생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H는 28일(수) 전북 전주시청에서 전주시 및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전주시 저층주거지 빈집 및 주거재생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LH

LH와 전주시,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전주시 저층주거지 빈집 및 주거재생 사업 활성화’에 나선다.

LH, 전주시,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전주시 구도심 내 빈집으로 발생하는 안전사고, 위생문제를 해결하고, 노후 저층주거지 재생사업 활성화를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28일(수) 체결했다.

LH는 구도심 빈집정비 및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전주시는 빈집실태조사 현황제공과 공유지활용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LX는 전주시 빈집정보 시스템 사용권한을 제공하는 등 각 기관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빈집 및 주거재생 사업을 진행한다.

LH는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을 통해 빈집 밀집 지역에 수요 맞춤형 임대주택을 건설하고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 복합개발을 시행하는 등 낙후 구도심 활성화 및 주거환경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도시재생 공공디벨로퍼인 LH는 전국을 대상으로 가로주택정비사업, 자율주택정비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이 구도심 내 빈집 증가로 인한 주민들의 안전과 치안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도시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전주시 내 빈집을 활용, 지방도시의 저층주거지 주거재생·정비사업의 선도적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