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기업활동 무료로 알리세요"
서울시, "기업활동 무료로 알리세요"
  • 이로운넷=최범준 인턴 기자
  • 승인 2019.09.11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기업광고 지원하는 ‘희망광고’ 참여기업 모집
인쇄·영상 등 제작 지원 및 지하철·매거진·tbs 등 광고
10월 11일(금)까지 응모, 2020년 1월부터 광고

 

서울시가 희망광고 소재공모를 오늘(11일)부터 10월 11일(금)까지 진행한다.

희망광고는 비영리단체 공익활동을 돕고, 소상공인 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광고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2년부터 매년 진행 중이다.

응모대상은 비영리단체나 전통시장, 장애인기업, 여성기업,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공유기업 등으로 서울시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하며, 공모개시일 기준으로 최근 2년 이내에 선정되었던 단체나 기업은 제외된다.

올해는 동점자 처리 시 청년스타트업 우대 등 청년층 창업지원을 지원한다. 청년스타트업 기준은 대표자 나이 만19세 이상 39세 이하(2019년12월 31일 기준), 공고개시일 기준 3개월 이상 3년 이내 개업한 기업이다.

응모내용은 기부·나눔·자원봉사활동 등을 통한 사회기여 및 사회적 약자 인권·권익 보호, 시민·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소상공인 창업스토리, 기업의 사회적 참여 등 공익성 있는 사연 등이다.

선정단체는 디자인 기획·인쇄·부착 및 영상제작·송출 등을 지원받고, 서울시 온라인 매체 ‘내 손안의 서울’에 단체 소식이나 활동사항 등을 게재할 수도 있다. 인쇄광고는 지하철 전동차 내부모서리·가로판매대·구두수선대 등에 5개월 이상 부착되며, 서울시 월간지 “서울사랑” 및 한겨레신문 주간지 “서울&”에 광고를 1회 게재하게 된다. 덧붙여 이번 응모부터는 tbs TV방송을 통한 영상광고도 실시할 계획이다.

응모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내 손안의 서울” 공모전(http://mediahub.seoul.go.kr/gongmo2)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대상 선정은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10월 말 최종 선정한다. 단체 20개 내외를 선정하며, 제작기간을 거친 후 2020년 1월부터 6월까지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