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아워홈, 사회적기업 제품 100억 구매 나선다
경북도-아워홈, 사회적기업 제품 100억 구매 나선다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2.1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사회적경제 육성 및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직거래 매장 설치, 유통‧물류 시스템 전수, 기술 자문 등
경북도가 아워홈과 ‘사회적경제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경북도
경북도가 아워홈과 ‘사회적경제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경북도

경상북도가 ‘아워홈’과 손잡고 사회적기업 생산품 및 농산물 연간 100억원 구매, 사회적경제 유통 직거래 매장 설치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경북도는 18일 도청에서 아워홈과 ‘사회적경제 육성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사회적기업 생산품 및 농산물 연간 100억원 구매 △사회적경제 유통 직거래 매장 설치(도 3억원, 아워홈 3억원) △유통‧물류 및 수주‧발주 시스템 기술 전수 △PB상품 개발 지원 △창업지원 및 현장 컨설팅 기술자문 등에 대한 지원이다.

또한 경북도는 사회적기업의 창업 및 성장에 필요한 사업개발비, 판매 네트워크 연결, 프랜차이즈 사회적기업 육성, 교육 및 컨설팅, DB구축 등을 지원하고 원활한 협력을 위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기로 했다.

아워홈은 2018년 기준 매출액 1조 7800억원, 종사자 9500명 수준의 국내 최대 종합식품기업으로, 식품‧식재‧급식‧외식사업 등을 수행하며 다양한 사업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LG그룹 계열의 대기업이다.    

경북도는 사회적경제 일자리창출과 지속성장을 위해 민간 및 공공 시장의 판로확대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유통‧물류 분야가 전문인 대기업과 연계‧협력하기로 했다.

김길수 아워홈 대표이사는 “사회공헌 차원에서 경북도와 협력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을 보탠다는 것은 기업에도 큰 도움이 된다”며 “경북 사회적경제 기업과 아워홈의 동반자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영리활동과 사회공헌 활동 모두를 잡아야 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 시장 경쟁력이 뛰어난 아워홈과의 협력으로 사회적경제 기업의 판로확대와 시장개척에 큰 힘을 얻게 됐다”며 “앞으로 청년 및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회적경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