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주민중심 사회적경제·도시재생 중심도시 만든다
전주시, 주민중심 사회적경제·도시재생 중심도시 만든다
  • 라현윤 기자
  • 승인 2019.01.1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6개 사회적경제 성장지원, 사회적경제 연대 거버넌스의 중심도시로 도약
풀뿌리 공동체 활성화, 주민·지역주도 전주형 도시재생 실현 박차...사회적경제 65억 재정지원도
전주형 모델로 사회혁신 메카이자 도시재생 뉴딜 1번지 등 전국 핵심 정책 선도키로

전주시가 사회적경제·도시재생 중심도시로 3대 전략을 제시했다. 

현재 조성중인 소통협력 공간과 주민·공동체 중심의 도시재생 모델로 대한민국 사회혁신을 이끌어가는 대표도시로 굳혀나간다. 또한 사회적경제의 폭넓은 성장을 지원하고, 건강한 공동체 육성과 사람을 우선하는 창조적 도시재생을 바탕으로 시민이 행복하고 활력 넘치는 한층 더 전주다운 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시는 16일 열린 사회적경제지원단 신년브리핑에서 ‘전주형 모델을 기반으로 사회적경제·도시재생 중심도시로 도약’을 비전으로 한 사회적경제·공동체·도시재생 분야의 3대 중점 추진전략을 제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전주시가 사회적경제·도시재생 중심도시로 3대 전략을 제시했다./사진제공=전주시

3대 추진전략은 △협력과 포용의 전주형 사회적경제 성장지원 △주민 중심의 풀뿌리 공동체 활성화 △주민·지역 주도 전주형 도시재생 실현이다.

특히, 시는 올해 전국이 주목하는 대표 사회적도시로서 사회적경제·도시재생 관련 모든 정책 추진시 주민이 주도하도록 만들고,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 전주형 모델을 구축하고 확산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대표적으로, 시는 전국 최초로 조성되는 혁신공간과 사회혁신의 전반을 이끌어갈 사회혁신센터를 기반으로 △주민주도 생활실험(리빙랩 프로젝트) △사회혁신 주체 네트워크 구축 △혁신가 양성 등의 사업을 중점 추진함으로써 누구나 지역사회 의제를 접하고 문제해결에 도전하는 ‘혁신이 일상화된 전주’ 모델을 구축키로 했다. 또, 사회혁신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널리 확산시키기 위해 저명한 연사들을 초청해 혁신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전국 단위 사회혁신 행사 개최를 통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사회혁신 전진기지로서 명성을 굳건히 다질 계획이다.

사회적경제 분야의 경우, 협력·포용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경제 분야 일자리를 확대하고, 436개의 사회적경제 조직의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기로 했다. 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 회장도시이자 전국사회적경제연대 지방정부협의회 사무총장도시로서 전국 자치단체의 공동의 협력 사업을 주도하고 적극 지원하는 등 전국단위 사회적경제 연대 거버넌스의 중심도시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사회적경제 청년혁신가 지원사업’을 통해 청년 80여명의 사회적경제 분야 일자리를 지원하고, △청년 자활사업단 운영(16명) △사회적경제분야 전문 강사 양성(50명) 등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유도하고 사회적경제를 이끌어갈 전문인력을 양성키로 했다. 동시에, 사회적경제조직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65억원 규모의 재정지원사업 통해 취약계층의 일자리창출과 함께 기업성장을 지원하고, △우선구매 및 온·오프라인 플랫폼 ‘전주점빵’ 활성화 △청년서포터즈 운영을 통한 홍보 지원 △경영·마케팅·회계·노무 등 맞춤형 전문 컨설팅 지원 등도 추진된다.

공동체 분야의 경우, 풀뿌리 조직인 온두레공동체의 도약을 위한 온두레 공동체 2.0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지역과 소통하는 공동체 문화조성과 자립역량 강화를 위해 300여개 공동체가 참여하는 공동체 총회와 공동체 간 네트워크사업, 공동체 대상 맞춤형 컨설팅 등 지역 내 공동체들의 연대 활동이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더불어 공동체 활동가와 청년 활동가 등 공동체 지원 인력 육성을 통해 공동체와 동반 성장하는 사회혁신리더를 양성하고, 생활 속 공동체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한 공동체 야호시장을 개설·운영하는 등 시민들의 교류와 소통의 기회도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또 중앙동 등 원도심 12개동에서 추진중인 ‘원도심 지역공동체 주민주도 활성화계획 수립사업’이 올해 마무리되는 만큼 성공모델 확산을 통해 자치실현 기반 조성에 주력하고, 마을계획을 통해 제안된 다양한 사업들을 실행하기 위해 국비공모사업 등과도 지속적으로 연계해나갈 방침이다.

도시재생 분야에서는 △주민참여로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 사람 우선의 시민생활 기반 강화를 목표로 주민 ․ 지역 주도 전주형 도시재생을 실현하는데도 매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민·관 거버넌스를 중심으로 시민 의견 수렴을 위한 재생대학과 도시재생 포럼·세미나를 확대 추진하고, 시민 참여 온·오프라인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도시재생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널리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팔복·승암 새뜰마을 사업을 올해까지 완료함으로써 취약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마을 공동체를 활성화시켜 시민들에게 지속가능한 삶의 터전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시는 선미촌의 점진적 기능전환을 위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에도 속도감을 불어넣고,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된 △전주역세권 혁신성장 르네상스(중심시가지형) △용머리 남쪽 빛나는 여의주마을(우리동네살리기) △서학동예술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사업 등 주요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함으로써 창조적 전주형 도시재생을 실현한다는 전략이다.

이성원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전주형 사회적경제·도시재생은 다양한 사회주체들이 활성화되고 성장하는 주민주도 사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를 조성하는 것”이라며 “특히 올해는 사회혁신 전진기지, 도시재생 1번지, 행복정책 및 사회적경제 리더도시 등 전국을 선도하는 도시로서 전주의 우수한 모델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전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