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전북지역 문화예술 사회적경제 기업 홍보 나선다
전주국제영화제, 전북지역 문화예술 사회적경제 기업 홍보 나선다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11.1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제통상진흥원과 ‘사회적경제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내년 5월 축제 기간 문화 행사 및 홍보 활동 지원
전주국제영화제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16일 '전라북도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주국제영화제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16일 '전라북도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주국제영화제가 전북지역 내 문화예술 분야 사회적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축제 기간 동안 문화 행사 및 홍보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지난 16일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전라북도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사회적경제 조직의 관련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도내 우수 지역 축제와 사회적경제 기업의 공동 문화행사를 지원하는 ‘커뮤니티 비즈니스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두 기관은 내년 5월 2일 개막하는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본격적인 협력 활동을 시작한다. 영화제 기간 동안 전북지역 문화예술 분야 사회적경제 기업이 문화 행사 및 홍보 활동을 펼치게 된다.

김진권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은 “전북의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전주국제영화제와 공동이익을 도모하고, 사회적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성호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장은 “사회적경제 구성원을 비롯해 지역민과 지역사회가 함께 만들어 나가는 전주국제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공동 문화 프로그램을 확장하는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전주국제영화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