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스토리] 15. “학이 날아오는 마을, 전통장과 조청도 싣고 날아요.”
[소셜스토리] 15. “학이 날아오는 마을, 전통장과 조청도 싣고 날아요.”
  • 이로운넷 예산=남태원
  • 승인 2019.10.05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지팡이협동조합 “전통장은 옛항리아리에서·조청은 무쇠솥에서”
친환경농산물을 이용한 안전한 먹거리와 ‘엄마밥상’이 여기에서
황새마을·친환경농사·체험 숙박 관광까지 확대…고령노인구조 힘에 부치기도 
마을기업 '쌍지팡이'가 있는 충남 예산군./사진=남태원
마을기업 '쌍지팡이'가 있는 충남 예산군./사진=남태원


“귀촌한 분들이 시골에서 정착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원주민과 갈등, 일정정도 곱지 않은 시선을 극복해야 했죠. 쌍지팡이협동조합(이하 쌍지팡이)은 원주민과 귀촌 주민 간 갈등과 분열을 극복하기 위해서 시작했습니다.”

마을기업 쌍지팡이를 이끌고 있는 선묘스님(쌍지암 주지)의 설명이다.

충남 예산군 광시면에 있는 쌍지팡이는 지난 2016년 26명의 조합원으로 시작했다. 올 8월 기준, 조합원이 54명으로 늘었다. 조금씩이지만 꾸준히 발전하고 있는 모양새다.

광시면은 지하 150m 암반수를 사용해 친환경 농사를 짓는다. 쌍지팡이는 광시면 대리, 가덕리, 시목리 인근 마을에서 고추, 콩, 쌀 등을 수매한다. 수매한 작물들은 황새권역마을에서 재배되는 무농약, 유기농 작물이다. 재료와 제품의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다. 메주를 뜰 때 까는 지푸라기조차 농약이 들어가 있지 않다.

조합원들이 이렇게 재배한 콩, 쌀, 고추, 등을 이용해 전통방식으로 장을 담그고 오랜 기간 항아리에서 자연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맛있는 완성품을 만든다.

“좋은 재료를 이용해 사람이 정성을 다하면 나머지는 자연의 몫이죠. 친환경농법으로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여기 자연환경이 이렇지 않다면 장맛이 들지 않습니다.”

조합의 이사인 유권식(66세) 마을 이장의 설명이다.

친환경농법의 장 담그기는 쌍지팡이가 어쩔 수 없이 선택해야했던 결과이기도 하다.

마을기업 '쌍지팡이'의 조합원들과 장을 담그는 모습./사진=남태원
마을기업 '쌍지팡이'의 조합원들과 장을 담그는 모습./사진=남태원

‘황새마을’이 되고도 마냥 웃지 못했던 주민들 지금은 “활짝”

광시면은 일명 ‘황새마을’로 유명하다. 황새는 천연기념물 199호다. 세계자연보존연맹 적색자료목록에 위기 종으로 분류된 국제보호조로 지구상 생존 개체 수는 2500개체. 우리나라에는20개체 정도만이 월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황새는 환경에 매우 민감하다. 황새는 갑각류, 어류, 파충류 등을 먹는데 우리나라에서 이런 생물들이 사는 곳이 논이다. 논뿐 아니라 황새권역으로 지정된 밭에서는 농약이나 화학비료를 사용할 수 없다.

2012년 광시면 대리, 가덕이, 사목리 등 광시면 일대 150ha(약 45만평)가 황새를 보호하는 권역이 됐고, 이 지역 사람들은 친환경농사를 택할 수밖에 없었다.

아름다운 황새가 날아들지만, 막상 주민들은 처음 황새권역 지정이 행복하지만은 않았다고 한다. 황새 권역 마을로 지정되면서 주변 지가가 상승하고 귀촌자들이 정착지를 잃은 것.

선묘 스님은 "황새권마을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변 지가가 상승하면서 마을 원 주민과 귀촌자 주민간 반목과 분열이 컸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마을기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시작은 어려웠지만 사업 3년 차인 쌍지팡이는 50명이 넘는 마을 주민의 참여로 안정화되고 있다.

마을기업 1차 사업 지원 대상으로 지정된 이후부터 된장, 고추장 외에도 사과·생강·조청 등 제품을 확대하면서 도시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마을기업 쌍지팡이를 이끌고 있는 선묘스님(쌍지암 주지)./사진=남태원
마을기업 쌍지팡이를 이끌고 있는 선묘스님(쌍지암 주지)./사진=남태원

60세면 젊다? 고령화되는 마을…판로개척 등 어려움 겪어

여전히 어려움은 있다. 쌍지팡이의 조합원들은 대부분 65세 이상의 고령의 노인들이다. 생산은 계속 할 수 있지만 도시에 비해 판매 인프라가 부족하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판로를 개척하고 싶어도 조합원의 나이가 많아 이를 수행할 적임자가 없다.

선묘스님을 비롯한 조합원들은 지난 해부터 판매와 관광산업을 접목하는 방식으로 사업 확대를 꾀해왔다.

그 결과 쌍지팡이는 관광두레사업으로 게스트하우스 ‘향적당’을 운영하기에 이르렀다.

향적당은 정부나 지자체 도움 없이 쌍지팡이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다. 넓은 방과 깔끔한 실내 그리고 ‘향적당‘은 정동향에 위치해 있다. 문을 열면 병풍같이 펼쳐진 ‘백월산’이 위치해 있다. 정동향은 달이뜨는 모습과 일출을 동시에 볼수 있다.

선묘스님은 “백월산 덕분 향적당에서는 예산에 위치한 예당저수지 보다 30분정도 늦은 시간에 일출을 볼 수 있어 게으른 사람들이 늦은 시간에 일출을 보기에 좋은 장소”라고 웃는다.

'쌍지팡이'의 상품은 화학물질이 전혀 첨가되지 않은 친환경농작물로 만들어진다./사진=남태원
'쌍지팡이'의 상품은 화학물질이 전혀 첨가되지 않은 친환경농작물로 만들어진다./사진=남태원

앞선 6월에는 서울 성북동 주민들이 방문해 쌍지팡이에서 만든 조선간장으로 맛 간장 만들기, 메주콩 심기 등 체험을 통해 전통 장을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김장철에는 김장체험, 고추장 담그기 등의 체험활동을 진행,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한다.

유 이장은 “우리는 제품을 파는 것이 아니라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맛을 내는 유전자변형농작물, 방부제가 들어있는 제품이 아니라 친환경농작물로 방부제나 어떠한 화학물질이 첨가되지 않은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한다”고 자랑을 감추지 않는다.

친환경농작물로 전통방식으로 만드는 제품이기 때문에 비싸다는 편견이 있지만, 안전한 먹거리리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과 정성을 생각해 주길 바란다는 주문이다.

광시면 대리 지역은 친환경 지역으로 반딧불이도 유명하다. 예산군은 올 9월 7~8일 이틀간 황새축제를 개최했다. 황새축제에서 황새는 물론 반딧불이도 만날 수 있다. 반딧불이는 1급수의 물이 있는 계곡이나 물이 없어도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풀에서 서식한다. 황새축제 기간 중에 쌍지팡이협동조합이 위치한 대리에서 반딧불이 체험을 함께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고구마 및 생강 캐기, 고사리 채취 체험 등 관광산업을 연계해 방문객의 호응을 얻었다.

쌍지팡이는 마을기업 지정 후 조합원인 할머니 한 분이 지팡이 2개를 짚고 올라오는 것을 보고 선묘스님이 즉흥적으로 지은 이름이다.

“하나의 지팡이 보다 두개의 지팡이가 더 힘이 되겠지요.”(선묘스님)

황새가 날아오는 평화로운 예산군 광시면의 쌍지팡이 사람들은 오늘도 황새가 더 많이 날아오기를, 친환경농법의 전통 음식이 더 많이 알려지기기를 바라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