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관광 문호 개방 -CNN
사우디아라비아, 관광 문호 개방 -CNN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19.10.0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관광객 1억명 유치 목표
미혼 남·여 호텔 객실 공유 허용
세계최대인 끼디야 유락도시/사진=CNN
세계 최대 위락 도시인 끼디야. /사진=CNN

사우디 왕국이 새로운 관광 비자 프로그램의 시행을 발표하며 처음으로 사우디아라비아에 대중 관광의 문을 열었다. 국제적으로 관광객들을 유치하기 위해서 결혼하지 않은 남·여 연인들이 휴가 기간 방을 같이 사용토록 새로운 관광 숙소 규정도 개정·시행한다고 CNN은 10월 8일자로 보도했다. 

지금까지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부부라도 결혼증명서를 제시해야 방을 함께 사용할 수 있었다. 이 규정은 국민들에게는 여전히 유효하지만 외국인 관광객들을 위해서 완화됐다. 혼자 여행하는 외국인 여성들도 방을 예약할 수 있게 된다. 새로운 비자 규정에 따라 여전히 몸을 가리는 수수한 옷차림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에는 메카 순례를 하는 외국 여성 방문객들이 45세 미만이면 보통 가까운 친척인 남자와 의무적으로 동행해야만 가능했다고 CNN은 전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 같은 조치로 2030년까지 국내외에서 연간 1억 명의 관광객을 유치하고 관광 수입이 GDP의 10%까지 기여하기를 기대한다. 현재 200만 명 이상의 무슬림 방문객들이 매년 메카 순례를 위해 방문하고 있다.

5대 유네스코 문화유산중 하나인 아투라이프 지역/사진=CNN
5대 유네스코 문화유산 중 하나인 아투라이프 지역./사진=CNN

새로운 규정에 따르면, 이슬람교 관광객들은 움라(Umrah, 연중 어느 때라도 메카로 가는 순례)를 관광 비자로 만들 수 있지만, 하지 기간 중 메카 순례를 위해서는 여전히 특정한 비자가 필요하다고 CNN은 보도했다.

사우디 왕국은 고고학적 보물을 홍보함과 더불어 새로운 휴양지와 테마 파크 건설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그러나 인권에 대한 나쁜 기록과 최근 석유 산업시설에 대한 공격으로 고조된 안보 우려, 지난해 자말 카쇼기 기자 피살 사건은 주요 관광국으로 발돋움 하는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출처: https://edition.cnn.com/travel/article/saudi-arabia-unmarried-couples-female-travelers/index.html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