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구성원 행복 기여도 따라 평가‧보상할 것”
최태원 회장 “구성원 행복 기여도 따라 평가‧보상할 것”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6.2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 25일 ‘2019 확대경영회의’ 개최…‘행복전략’ 구체화
사회적가치 추구, 미래 핵심기술 확보, 일하는 방식의 혁신 강조
최태원 SK회장이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한 모습./사진제공=SK그룹
최태원 SK 회장이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한 모습./사진제공=SK그룹

‘사회적가치 추구, 미래 핵심기술 확보, 일하는 방식의 혁신….’

SK그룹이 최태원 회장이 제시한 ‘딥 체인지(Deep Change)’ 방법에 대한 실행력을 높여 가기로 했다.

SK그룹은 미래 환경 변화에 맞도록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고, 구성원의 행복을 극대화하기 위한 실천 방안으로 ‘행복전략’을 구체화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확대경영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의견을 모았다.

최 회장은 “지금까지는 돈을 버는데 얼마나 기여했는지에 따라 평가와 보상을 했다면, 앞으로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며 “이해 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SK그룹은 구성원의 행복을 회사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 ‘행복전략’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경영진이 ‘톱 다운(Top Down)’ 방식으로 행복전략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오프닝 스피치를 하는 모습./사진제공=SK그룹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오프닝 스피치를 하는 모습./사진제공=SK그룹

조 의장은 오프닝 스피치에서 경영 환경 급변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위기를 극복하고 구성원의 행복을 극대화한 글로벌 기업들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관계사 CEO들이 각 회사의 ‘행복전략’ 방향성과 구성원 행복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 등을 파악해 우선 순위화한 ‘행복지도’를 발표했다.

CEO들은 회사별 지향점 재정립을 위해 △각 이해관계자별 행복 증진 방안 △디지털 혁신(DT), 인공지능(AI) 등 미래 핵심기술 등을 감안한 행복전략 및 행복지도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클로징 스피치에서 “회의에서 발표된 각 회사별 행복전략은 완성본이 아니라 구성원의 행복이 앞으로 어떻게 구체화하는지 일면을 보여줘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라며 “효율적인 방법론과 계획을 전담할 조직 구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