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사회적경제연구원 “사회적기업 수 매년 10개 증가해” 해명
대전 사회적경제연구원 “사회적기업 수 매년 10개 증가해” 해명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12.1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충남지역 경제포럼’ 유승민 이사장 발표 내용 “오해 있어”
“지정 예비기업 수 달라 합산 개수 시기별 변동 생겨…5년간 2.6배↑”

대전 사회적경제연구원이 ‘대전 지역 사회적기업 수가 5년간 10개에 그쳤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해명했다.

대전 사회적경제연구원은 14일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지난 12일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에서 개최한 ‘대전세종충남 지역 경제포럼’에서 유승민 이사장이 발표한 내용에 오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2017년말 대전 지역 사회적기업 수가 2012년 말 65개에서 2017년 말 75개로 5년간 10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원 측은 “사회적기업 수는 예비 사회적기업의 수를 합산한 수이며 예비 사회적기업은 해마다 지정되는 개수가 다르고, 이후에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기 때문에 연도별로 단순 증감을 비교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구원 측은 “사회적기업은 사회적목적 등에 대한 일정한 요건을 맞춰 고용노동부의 인증을 받도록 돼 있고,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해 대전시에서는 매년 예비 사회적기업을 지정해 지원하고 있다”며 “예비 사회적기업은 3년간 지원을 통해 사회적기업으로 인증을 받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난 5년간 인증 사회적기업이 19개에서 50개로 2.6배 증가했다”고 부연했다.

연구원 측은 “마치 1년에 2~3개씩 사회적기업이 증가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매년 10개 내외의 사회적기업이 증가해왔다”면서 “매해 지정되는 예비 사회적기업의 수에 따라 인증 사회적기업과 예비 사회적기업의 합산 개수는 시기별로 변동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연구원 측은 “최근 예비 사회적기업의 지정이 46개에서 25개로 줄어드는 추세여서 인큐베이팅 측면에서 이를 정책적으로 보완해야한다는 취지의 발표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