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사회적기업 수 5년간 10개 증가 그쳐…“예비기업 육성 필요”
대전 사회적기업 수 5년간 10개 증가 그쳐…“예비기업 육성 필요”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12.1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충남 지역 경제포럼’ 유승민 사회적경제연구원 발표
매출액 34% 증가한 519억, 고용인원 전체 0.11% 수준인 813명
대전 서구청에서 열린 사회적경제 기업 장터./사진제공=사회적경제연구원
지난달 대전 서구청에서 열린 사회적경제 기업 장터./사진제공=사회적경제연구원

대전 지역 사회적기업 수가 지난해 말 75개로 5년간 10개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의 매출액은 2017년 말 기준 519억원이며, 고용인원은 813명으로 조사됐다.

지난 12일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년 3차 ‘대전세종충남 지역 경제포럼’에서 유승민 사회적경제연구원 이사장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대전 지역 사회적 경제 실태’에 대해 발표했다.

대전 지역의 사회적기업 수는 2012년 말 65개에서 지난해 75개로 10개 증가에 그쳤다. 인증 사회적기업 수는 19개에서 50개로 늘어난 반면, 인증사회적 기업의 전단계인 예비사회적기업 수는 46개에서 25개로 줄어 사회적기업에 대한 전반적인 육성 정책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들 사회적기업의 매출액은 지난해 말 519억 원으로 전년도 말 388억 원보다 34%가량 증가했다. 반면 총 고용인원은 813명(인증사회적기업 690명, 예비 사회적기업 123명)으로, 대전 취업자 수 76만 6000명의 0.1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지원으로 수익을 창출한 기업은 2016년에 비해 지난해 80%가량 증가(15개→27개)했고, 지원이 끝나면 취약계층 고용을 중심으로 근로시간 단축이나 고용인원 감소가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정부 지원금이 중단되면 고용인원이 감소하는 현상은 인증 사회적기업보다 예비 사회적기업에서 심화했다. 인증 사회적기업의 경우 일정 수준의 수익창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체고용이 늘어났지만, 예비 사회적기업은 일자리 지원자금에 대한 의존이 커 정부지원금 중단 시 고용감소로 이어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유 이사장은 “대전 지역 사회적기업은 고용인원 중 49%가량을 취약계층에서 채용하고, 사회 서비스를 제공해 6만여명의 취약계층이 수혜를 입는 등 긍정적 성과를 보인다”며 “사회적기업의 발굴과 육성을 위한 정책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예비 사회적기업이 서·유성구에 집중돼 기초지자체 간 격차도 큰 만큼 협동조합과 마을공동체 형성지역, 원도심 등 도시재생지역, 청년 소셜 벤처가 형성되는 대학가 등을 중심으로 예비 사회적기업을 발굴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