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일하는 청년의 저축을 지원한다
광주시, 일하는 청년의 저축을 지원한다
  • 김상권 주재 기자
  • 승인 2018.11.1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까지 청년13(일+삶)통장 참여자 모집
임금소득 낮은 근로청년에게 소액·단기 저축 지원

광주광역시는 임금소득이 낮은 근로청년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소액의 단기 저축을 지원하는 ‘청년13(일+삶)통장’ 참여자를 23일까지 모집한다.

참여 대상은 광주에 거주하는 만 19세부터 34세까지의 근로청년이고, 세전 근로소득이 60만2000원 이상 167만2105원 이하 청년이다. 

지난 7월 시범 운영한 ‘청년비상금통장’ 사업을 토대로 고용불안정 청년근로자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검증한 후  확대, 추진하게 되는 청년13(일+삶)통장은 청년이 매월 10만원을 10개월 동안 저축하면 광주시가 100만원을 더해서 200만원의 저축을 마련해주는 사업이다.

200명을 모집한 청년비상금통장 지원에 2,589명이 신청해 지역청년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었으며 신청자를 분석한 결과, 평균나이 26.5세, 평균임금 134만원, 금융자산 보유액 100만원 미만 58.6%의 교육과 노동의 이행기에 있는 사회 초년생으로 각종 청년정책과 일자리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음을 확인했다.

이번 사업은 총 450명을 지원하고, 최종선정자는 27일 발표한다. 신청 기간은 15일부터 23일까지이고, 광주청년드림 홈페이지에서 ‘청년13통장’란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광주시는 저축 지원의 목표를 고용으로의 안정적인 이행과 사회진입 촉진으로 정하고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뒷받침하며 저축 지원뿐만 아니라 직무, 경제 등의 교육·상담을 병행해 청년의 근로와 생활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광주시 이승철 청년정책과장은 “미취업, 불안정 취업이 현재 청년정책의 핵심 대상이다”며 “청년의 일과 삶을 지원하는 고용과 복지가 결합된 정책으로 광주지역 청년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