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100만원 저축하는 청년에게 100만원 준다
광주시, 100만원 저축하는 청년에게 100만원 준다
  • 김상권 주재 기자
  • 승인 2019.03.15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하면 두 배로’ 일하는 청년 삶 지원...임금소득 낮은 청년에게 소액·단기 저축 지원
25~29일 ‘청년13(일+삶)통장’ 3차 참여자 모집...최종선정자 60명 4월 8일 발표

광주광역시가 일하는 청년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생활안정 지원 사업 ‘청년13(일+삶)통장’의 3차 참여자를 모집한다.

‘청년13(일+삶)통장’은 청년이 10개월동안 매월 10만 원을 저축하면 광주시가 100만 원을 더해 총 200만 원이 저축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7월 ‘청년비상금통장’이라는 이름으로 시범 운영돼 200명 모집에 2589명이 신청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광주시는 지난해 하반기 ‘청년13(일+삶)통장으로 명칭을 바꾸고 2차 참여자를 모집하는 등 확대 운영에 들어갔다.

광주에 거주하는 만 19세부터 34세까지의 근로청년으로, 세금을 포함해 최근 3개월 간 평균급여 근로소득이 61만2102 원 이상 170만7008 원 이하이면 신청 가능하며, 신청은 25~29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시청 1층 민원실에서 현장접수로 받는다.

광주시는 자격조건 신청자가 지원인원을 초과할 경우 공개추첨을 통해 총 160명을 지원하고, 최종선정자는 4월8일 발표한다.

광주시 청년정책과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청년의 일과 삶을 지원하는 고용과 복지가 결합된 정책으로 청년들이 저축을 통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희망찬 미래를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