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과 노는 사회적기업들] ②돗자리에 누워 책보기…“엄숙한 분위기 재미없어요”
[책과 노는 사회적기업들] ②돗자리에 누워 책보기…“엄숙한 분위기 재미없어요”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10.2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원 히든북 대표 “사람들이 도서관 안 온다면, 우리가 직접 찾아가자”
물‧텐트‧옥상 도서관 ‘야외 공간’ 어디든…시끌벅적하고 재밌는 독서문화로

성인 10명 중 4명은 1년에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다고 한다. 올 2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진행한 국민독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성인 독서율은 59.9%로, 1994년 이래 가장 낮다. 독서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는 매년 높아지지만 독서율은 점점 떨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책꽂이에 도도하게 꽂혀만 있던 책을 해방시켜 책과 친해지는 다양한 방법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우선 책을 읽는 공간의 변화다. 조용하고 딱딱한 이미지의 도서관은 친근감 있는 공간으로 변화하고, 실내를 벗어나 야외에서 즐기는 책놀이 행사가 풍성해지고 있다. 14년 간 홍대거리에서 이어지고 있는 와우북페스티벌이 대표적이다. 책의 쓰임도 읽는 것에서 보고 느끼는 놀이로 바뀌고 있다. 헌책을 업사이클하는 팝업북 프로젝트라든지, 책의 내용을 연극이나 뮤지컬로 선보이는 프로그램도 눈에 띈다.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이처럼 사람들과 책 간의 정서적 거리를 좁히는 활동에 나서는 사회혁신기업들을 소개한다.

소셜벤처 '히든북'은 야외 독서 행사 등을 통해 얻은 수익을 통해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소셜벤처 '히든북'은 야외 독서 행사 등에서 얻은 수익으로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책’이란 조용한 공간에서 꼿꼿한 자세로 오랫동안 읽어야만 하는 것일까. 시끌벅적한 곳에서 누운 자세로 한두 쪽만 슬쩍 읽다 말아도 괜찮다면? 소셜벤처 ‘히든북’은 독서 방법에 대한 모든 고정관념을 깨고, 사람들이 책과 가까워질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한다.

2015년 설립된 ‘히든북’은 책을 매개로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에게 교육 기부를 하기 위해 시작됐다. 박혜원 대표는 “아이들이 상위 학교로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지 못하더라도, 책을 통해 삶의 방향성을 찾아가길 바라는 마음에 ‘어떻게 책을 읽게 할까’를 고민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끄럽게 떠들어도, 마음껏 뛰어다녀도 되는 ‘돗자리 도서관’

독서뿐만 아니라 그림 그리기, 만들기, 노래 부르기, 연극 보기, 음식 만들기 등 문화 콘텐츠를 함께 즐기도록 한다.
독서뿐만 아니라 그림 그리기, 노래 부르기, 연극 보기, 음식 만들기 등 문화 콘텐츠를 함께 즐기도록 한다.

단순히 책을 구입해 전달하는 것이 아닌, 책과 친숙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도서관’을 떠올렸다. ‘주변에 도서관이 정말 많은데, 사람들은 왜 찾아가지 않을까’를 생각해보니, 도서관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산꼭대기나 동네 깊숙이 위치해 ‘마음을 먹어야 갈 수 있는 곳’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용자가 도서관을 찾아가는 게 아니라, 도서관이 이용자를 찾아가 보자는 ‘역발상’은 그렇게 시작됐다. 히든북을 대표하는 프로그램인 ‘돗자리 도서관’은 시끄럽게 떠들어도, 마음껏 뛰어다녀도 되는 야외 공간에 책을 펼쳐낸다. 의자와 테이블, 해먹 등 소품도 비치해 이용자들이 편하게 독서를 즐길 수 있게끔 한다. 여기에 그림 그리기, 만들기, 노래 부르기, 연극 보기, 음식 만들기 등 콘텐츠를 더해 여러 문화를 한곳에서 즐길 수 있다.

“엄숙하고 딱딱한 분위기에서만 독서를 했던 아이들이 게임이나 놀이처럼 즐기면서 편안하게 책을 보는 거예요. 돗자리 도서관에서 ‘책은 어렵지 않고 재밌는 거구나’를 느끼고, 그 이후에 집이든 학교든 다른 장소에서 ‘확산 독서’를 할 수 있게끔 하는 것이 저희 목표죠. 책과 삶이 함께 가는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히든북이 하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연간 400회 행사, 누적 이용자 10만명…간단하지만 흥미로운 책 큐레이션

여름에도 야외 행사를 열기 위해 '방수 책'을 이용한 '물도서관'을 기획했다.
여름에도 야외 행사를 열기 위해 '방수 책'을 이용한 '물도서관'을 기획했다.

‘돗자리 도서관’이 주로 야외에서 진행되다 보니, 1년에 날씨가 좋은 3개월 정도만 진행이 가능했다. 이때 다시 한 번 역발상을 해서 더운 여름에는 물놀이를 하며 방수 책을 읽는 ‘물 도서관’, 추운 겨울에는 따뜻한 텐트 안에서 책을 보면서 노는 ‘텐트 도서관’ 등을 기획했다. 히든북의 통통 튀는 행사는 남녀노소 대중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 누적 이용자만 10만명이다. 올해 5~11월에는 일주일에 4~5번 행사가 잡혀있고, 연간 400회 이상 야외 도서관을 꾸린다.

히든북이 보유하고 있는 책은 총 3000권 정도로, ‘새 책’을 좋아하는 이용자들의 기호를 고려해 기부나 기증 없이 전부 구입했다. 1년에 사는 책만 약 800권에 달한다. ‘돗자리 도서관’이 열리면 각 행사의 특성에 맞게 책을 큐레이션 해서 이용자 3배수 정도 양을 들고 나간다. 박 대표는 “읽고 싶은 책이 1권 이상은 꼭 있도록 베스트셀러, 스테디셀러를 포함해 여행책, 만화책, 에세이집 등 간단하지만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도서들로 직접 구성한다”고 설명했다.   

박혜원 히든북 대표(가운데)는 "책이 상위학교로 진출하는데 필요한 수단이 아닌, 각자의 삶에 방향을 잡아주는 나침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혜원 히든북 대표(가운데)는 "책이 상위학교로 진출하는데 필요한 수단이 아닌, 사람들 인생에 방향을 잡아주는 나침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최근 우리나라 국민들의 독서율이 떨어지는 상황에 대해 “책 말고도 방송, 영화, 공연, 게임 등 대안적 문화가 많아서이기도 하지만, 책을 읽은 여유 자체가 없기 때문인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책을 완독하기보다는 팟캐스트를 통해 짧은 구절을 듣거나, 카드뉴스로 핵심 내용만 파악하고 마는 ‘빠른 독서법’이 아쉽다는 생각이다.

“요즘 세상이 워낙 빠르게 변하니까 사람들이 책을 읽을 여유가 없는 것 같아요. 요즘 아이들과 청년들은 어릴 때부터 책 읽는 습관이 잘 들지 않은 것도 있고요. 하지만 짧은 시간 빨리 소비해버리는 ‘스낵컬처’는 금방 질리잖아요. 과소비 문화에서 미니멀 라이프로 트렌드가 바뀌는 것처럼, 책처럼 느린 콘텐츠가 다시 주목받는 때가 곧 올 거라고 생각해요.”

히든북은 현재 서울과 수도권을 위주로 활동하고 있지만, 앞으로 지역으로 ‘돗자리 도서관’이 퍼져나가길 기대하고 있다. 박 대표는 “히든북이 전국을 대상으로 행사를 열 수 없기 때문에 여러 지역의 청년들이 이 일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부산, 진주 등의 청년들이 관심을 보여왔고, 히든북은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계획이다. 10~20년 지난 뒤 전국 곳곳에서 ‘돗자리 도서관’이 열리길 기대하면서.  

사진제공. 히든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