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사회적경제 제품‧서비스 알리는 ‘통합품평회’ 개최
경기도, 사회적경제 제품‧서비스 알리는 ‘통합품평회’ 개최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9.03.1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6개 업체, 275개 상품 전시…네이버‧SK스토아 등 입점여부 검토
지난 14일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2019 경기도 사회적경제 제품 및 서비스 통합품평회’가 열렸다.
지난 14일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2019 경기도 사회적경제 제품 및 서비스 통합품평회’가 열렸다.

경기도가 도내 사회적기업이 다양한 유통채널에 입점할 수 있도록 우수 제품 및 서비스를 소개하는 ‘2019 경기도 사회적경제 제품 및 서비스 통합품평회’를 개최했다.

지난 14일 경기창조혁신센터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된 행사에서는 사전 공모를 통해 선발한 사회적기업과 사회적협동조합,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도내 76개 업체 제품 및 서비스 275개가 전시됐다. 

이날 △네이버스마트스토어 △메가쇼 △하나로마트 △SK스토아 △생협 등 유통채널 전문가 30여 명이 제품 및 서비스를 살펴보며, 유통채널 입점 여부에 대한 검토를 진행했다.

도는 참가 업체들이 각 유통채널의 특성 및 입점절차 등을 상세하게 알수 있도록 컨설팅, 유통이해교육, 구매상담회 등 매칭 프로그램 지원을 실시했다.

경기도는 경쟁력 있는 제품 및 서비스가 유통채널에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경기도는 경쟁력 있는 제품 및 서비스가 유통채널에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경기도는 경쟁력 있는 제품 및 서비스가 유통채널의 우선 입점 협의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는 한편, 상품 개선이 필요할 경우 컨설팅 등을 통한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서남권 경기도 소통협치국장은 “이번 통합품평회를 계기로 우수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및 서비스가 유력 유통채널을 통해 많은 소비자들에게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품평회를 통해 발굴된 제품들이 스타 상품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