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 지역경제 도움 안돼" 대구시민 10명 중 7명 '부정적'
"사회적경제, 지역경제 도움 안돼" 대구시민 10명 중 7명 '부정적'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10.1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YMCA 1천명 설문조사…“지역경제 활성화‧양극화 해소 도움 안돼”
‘정부 구매 확대’ 찬성 의견은 45%, 17일 전문가 토론회 통해 대책 논의
대구시민 10명 중 7명이 사회적경제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민 10명 중 7명이 사회적경제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민 10명 중 7명이 사회적경제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으며, 절반 이상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양극화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YMCA는 여론조사기관 세종리서치에 의뢰해 대구에 사는 만 19세 이상 남녀 시민 1006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응답자 중 69.3%는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미지가 ‘부정적(33.7%)’ 또는 ‘매우 부정적(35.6%)’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14.4%에 그쳤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26.2%가 긍정적 반응을 보였고, 53.4%는 도움이 안 된다고 답했다. ‘양극화 문제’에 대해서도 25.9%만이 도움이 된다고 봤고, 52.2%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사회적기업이 창의적이고 혁신적이냐’는 질문에는 16.6%만이 ‘그렇다’고 했고, 50.5%는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또한 ‘사회적기업이 윤리적인지’ 묻자 20%가 그렇다고 답했고, 33.7%는 윤리적이지 않다고 평가했다.

다만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의 품질과 구매 확대에 대해서는 기대감을 표했다. 사회적기업에서 만든 제품의 품질이 좋은 편이라는 응답은 30.9%로, 나쁜 편이라는 응답(19.6%)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또한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제품을 정부에서 구매를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45%로, 반대한다는 의견(23.4%)보다 2배가량 높았다. 사회적경제를 지원하기 위한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찬성하는 시민은 39.1%로, 반대하는 시민 28.6%를 앞질렀으나 32.3%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대구YMCA 측은 “문재인 정부는 사회적경제를 통해 청년일자리 창출까지 지원을 강화하고 있으며, 대구시는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설립 및 운영과 함께 최근 사회적경제박람회 개최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사회적경제 지원을 강화 중”이라며 “이번 여론조사 결과와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정책에 대한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대구YMCA는 오는 17일 대구광역시의회에서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을 놓고 토론회를 연다. 임태상 대구광역시의회기획행정위원장, 이은수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팀장, 강헌구 대구사회적기업협의회 회장, 전기만 대구광역시사회적경제과 팀장, 김재경 대구사회적경제지원센터 소장 등이 참석해 부정적 여론이 높은 이유를 분석하고 대책을 논의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