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로운 BOOK촌] 와 닿지 않는 ‘북극곰’ 대신 트럼프의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들여다보자
[이로운 BOOK촌] 와 닿지 않는 ‘북극곰’ 대신 트럼프의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들여다보자
  • 박재하 에디터
  • 승인 2018.02.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의 심리학'…우리는 왜 기후변화를 외면하는가

 

지난해 6월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선언했다. "협약의 조건이 미국에 매우 불리하고 미국의 제조업에 상당한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이 같은 입장에 전 세계 주요 지도자들이 실망감과 우려를 드러냈지만 미국 내 보수 단체들은 환영의 논평을 냈다.

기후 변화는 지구 생명체의 40% 이상을 멸종에 이르게 할 만큼 막대한 파급력을 갖고 있다. 우리 삶과 직결돼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인식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가까이 있다. 그럼에도 핵 미사일, 테러, 경제위기 등에 대해선 전 세계가 심각성을 인지하고 연일 목소리를 내기 바쁜 반면 기후변화 문제는 뒷전으로 밀려나 있는 이유는 뭘까.

책은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둔감한 이유를 인간의 본능에서 찾는다. 인간은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통제 불능의 자동차처럼 구체적이고 즉각적인 위협에는 잘 대응하지만 기후변화처럼 당장 눈에 보이지 않고 추상적인 위기에는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다. 기후변화를 인간의 본능에 대한 도전으로 인식해야 할 필요성이 큰 이유다.

저자는 기후변화 운동을 하면서 북극곰의 생존을 거론하는 상징적 접근을 비판한다. '북극곰과 지구를 구하자'는 구호 대신 사람이 겪을 문제에 집중해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책은 기후변화 운동이 사람들의 심리에 호소하고 공동의 목적을 중심으로 협력의 담론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기후변화의 심리학 = 조지 마셜 지음, 이은경 옮김, 갈마바람 펴냄, 364쪽/1만8000원.

글. 박재하 이로운넷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