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2년 충무로에 독립‧예술‧고전영화 전용 상영관 연다
서울시, 2022년 충무로에 독립‧예술‧고전영화 전용 상영관 연다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2.0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공영주차장 부지 지하 3층~지상 10층 규모 ‘서울시네마테크’ 
대중소 3개 상영관, 영화 아카이브, 영상 교육‧장비 대여공간 구성
독립, 예술, 고전영화 등 비상업영화 전용관을 보유한 ‘서울시네마테크(가칭)’ 조감도./사진제공=서울시
독립, 예술, 고전영화 등 비상업영화 전용관을 보유한 ‘서울시네마테크(가칭)’ 조감도./사진제공=서울시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뉴욕의 ‘필름 포럼’을 이을 영상문화 공간이 서울 충무로에 생긴다.

서울시는 중구 초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일반극장에서 접하기 어려운 독립, 예술, 고전영화 등 비상업영화 전용관을 보유한 ‘서울시네마테크(가칭)’가 오는 2022년 건립된다고 5일 밝혔다. 영화를 감상하고, 영화를 보존하는 공간이자 기획, 제작까지 이루어지는 영상전문 공간이다.

비상업영화 전용관 건립은 영화계의 오랜 숙원이었지만, 그간 부지와 예산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서울시네마테크’는 2013년 서울시 영상산업 청책토론회 현장에서 제안된 이후 부지선정, 투자심사, 국제지명 설계공모 등의 절차를 통해 5일 첫 삽을 뜨게 됐다.

중구에서 부지를 무상제공하고, 서울시에서 건립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하3층~지상10층 규모(연면적 4800㎡), 총사업비 265억원을 투입해 초동 마른내로 38 전 초동공영주차장에 건립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해 착공식은 개최하지 않는다. 

서울시네마테크는 국제지명 설계공모로 당선된 ‘몽타주(Montage) 4:5’의 설계로 건립될 예정이다. 당선작을 설계한 조민석 매스스터디건축사사무소 대표는 2014년 ‘제14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최고상)을 수상한 세계적 건축가다. 당선작 ‘Montage 4:5’는 공간구성을 균형 있고 실용적으로 설계했으며, 상영관, 아카이브 등 부속시설 간 관계를 신선하게 설정했다.

시는 대‧중‧소 규모의 3개 상영관을 조성해 일반 극장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독립, 예술, 고전영화 전용 상영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비상업영화가 안정적으로 시민에게 상영될 기회를 제공받는 것은 물론 이를 통해 독립, 예술 영화와 시민과의 접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영화 도서관 및 보관실 역할을 할 ‘영화 아카이브’를 조성해 보존 가치가 있는 영화 필름과 도서를 보관하고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영화를 보고, 즐기는 동시에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시설과 공간도 조성된다. 

‘영상미디어센터’를 통해 일반 시민 대상으로 영상, 영화 제작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영상 장비를 대여하는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 제작을 지원할 계획이다. 카페, 서점, 기념품숍 등을 조성해 시민들이 편의시설을 이용하면서 영화 전시 및 관련 서적을 접하도록 운영한다.

시는 2022년 3월 준공을 목표로 내부 전시설계와 시설 운영 방식 등 전 과정을 서울시네마테크 건립준비위원회는 물론 영화계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반영할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네마테크 건립이 영화산업 발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시민에게 풍부한 영화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문화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영화 기획은 물론 상영까지 모두 가능한 영상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서울시 대표 영상문화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