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사회적 기업, 등록서류 간소화 촉구
말레이시아 사회적 기업, 등록서류 간소화 촉구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20.02.0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베트남 등 사회적기업 촉진 법 도입 추세...창업과 혁신에 방해 우려도
번잡한 Melaka야시장, 번거로운 서류작업이 사회적 기업의 성장을 방해하고 있다./사진=ADB
번잡한 Melaka야시장, 번거로운 서류작업이 사회적 기업의 성장을 방해하고 있다./사진=ADB

말레이시아의 기업가들은  사회적 기업에 대한 지원계획은 성장하는 분야를 활성화시킬 것이므로 더 많은 재정적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등록 절차를 더 간소화해 줄것을 정부에 촉구했다고 에코 비지니스지(Eco-Business)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전했다.

현재의 번거로운 서류를 간소화하고 세금공제와 보조금 지급을 늘여야 환경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사업을 더 많이 유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청각장애인이 운영하는 빵집, 소외계층 청소년들을 돕는 카페 등 22개 사회적 기업이 1월중 말레이시아 정부로 부터 사업승인을 받았다고 한다.

동남아시아에서는 급속한 경제성장으로 여러 나라들이 더 부유해졌지만 도시의 빈곤, 불평등, 교육 및 환경 등 여러분야에서 어려운 문제의 해결을 고민하고 있다. 태국과 베트남과 같은 나라들은 불평등을 좁힐 수 있는 사회적 기업을 촉진하기 위한 법을 도입하고 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이러한 노력이 오히려 윤리적 기업의 창업과 혁신성장을 방해 할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편, 자폐증이 있는 10대들과 과 미혼모들이 수공예 차, 비누, 쿠키를 만드는 것을 돕는 말레이시아의 사회적 기업 STO(Seven Tea One)의 이사인 레이 쫑 하워(Lai Chong Haur)는 사회적 기업 인증제도를 확립할 것을 주장하고 정부 당국이 사회적 기업의 발전을 위해 엄격한 심사절차를 채택해 줄것을 촉구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https://www.eco-business.com/news/cut-the-paperwork-malaysia-urged-to-make-social-enterprise-scheme-simpl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