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독립재단으로 만든다
경기도,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독립재단으로 만든다
  • 이로운넷=박유진 기자
  • 승인 2020.01.23 10: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하반기 '(가)사회적경제원' 출범...공공기관화로 고용 안정화, 역량 축적 기대
중간 과정으로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센터 운영, 내달 6일까지 직원 29명 모집
경기도청 전경./사진 제공=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사진 제공=경기도

경기도가 내년 하반기에 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독립된 재단법인 ‘(가)사회적경제원’으로 출범한다. 더 이상 위탁 형태로 운영하지 않겠다는 것.

기존 경기도는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마을공동체지원센터의 역할을 합친 '따복공동체지원센터(이하 따복, 수탁기관: 지속가능경영재단)'를 운영하고 있었다. 지난해 말, 따복 조례를 없애고 올해부터 둘을 나눠 운영하기로 하면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경기도 출연기관인 ‘경기도일자리재단’에 ‘사회적경제센터’라는 이름으로 맡겨진다. 이는 경기도가 내년 하반기 출범시킬 예정인 사회적경제원의 전 단계라 볼 수 있다.

현재 경기도일자리재단은 경기도일자리재단 홈페이지에 올해 말까지 일할 유기계약직 직원 29명에 대한 채용공고를 낸 상황이다. 모집 기간은 23일부터 2월 6일까지다. 직원들은 ▲경기도 사회적경제센터 운영 사업, ▲경기도형 프랜차이즈협동조합 육성지원 ▲경기도 마을기업 발굴 및 육성지원 등을 맡는다. 사회적경제 지원사업 또는 교육사업(공공·민간), 공공행정업무 등 유사 근무 경력이 1년 이상인 자를 우대한다. 최대 1년 재계약이 가능하다.

센터 꼴이 갖춰지면 경기도는 재단 출범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경기도 소통협치국 사회적경제과 측은 “사회적경제의 위상을 높이고 전문화하기 위해 독립재단 법인화를 추진한다”며 “민관이 함께 출연해 만드는 민관 합자 법인 모델을 지향한다”고 전했다. 내년 정식 출범하면 공공기관의 성격을 갖게 되므로, 그 전에 기존 공공기관인 경기도일자리재단 인큐베이팅 절차를 밟기로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재단 인원 규모는 30~35명 정도. 이번에 경기도일자리재단이 뽑는 계약 직원들이 그대로 재단에 정규 채용된다고 볼 수는 없다. 사회적경제과 측은 “공공기관 채용 비리 문제가 걸려있어 계약직은 몰라도 정규 직원으로 채용되려면 법적으로 공공기관 통합공채시험을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은 계약 기간을 두고 민간 위탁으로 운영되는 사례가 많아 직원의 이직이 잦고 역량이 축적되기가 어려운 게 문제였다. 사회적경제과 측은 “독립재단으로 출범시켜 고용을 안정화하고 장기적인 전문성을 쌓으려는 내부 목표가 있다”며 “공공기관이 되면 관료화될 수 있다는 단점도 있는데, 최대한 현장과 소통하며 거버넌스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정환 2020-01-23 14:34:58
도시재생도 마찬가지 제대로 하려면 독립성 확보가 가장 중요
경기도 도시재생은 거의 방치 수준, 5곳 뉴딜 고양시도 굉장히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