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김기태 靑 사회적경제 비서관 “현장의 고민, 정책적으로 현실화할 기회”
(종합)김기태 靑 사회적경제 비서관 “현장의 고민, 정책적으로 현실화할 기회”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1.2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20일 청와대 신임 사회적경제 비서관으로 임명
“3법 21대 국회 통과·국민 체감 확장·폭넓은 관계 맺기” 목표
최혁진 전 비서관 “현장 이해도 높은 분, 큰 성취 만들 것” 조언
김기태 청와대 신임 사회적경제비서관. /사진=한국협동조합연구소
김기태 청와대 신임 사회적경제 비서관. /사진=한국협동조합연구소

청와대 신임 사회적경제 비서관으로 임명된 김기태 한국협동조합연구소 소장(51)이 “현장에서 계속 고민해왔던 부분을 제도적‧정책적으로 현실화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일 신임 사회적경제 비서관으로 김 소장을 임명했다. 2017년 6월 최초 신설된 ‘사회적경제 비서관’은 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인 사회적경제 활성화, 공공기관의 사회적가치 실현 등의 중심적 역할을 해왔다.

김 신임 비서관은 21일 이로운넷과의 통화에서 “임명이 빠르게 결정이 돼서 지금부터 고민을 많이 해야 할 것 같다”며 “전임 최혁진 비서관께서 공공기관 사회적가치 실현이나 관계부처 합동 계획 발표 등 여러 정책을 이끌어주셨는데, 범부처 컨트롤타워를 잡느라 정말 고생이 많으셨다”고 말했다.

신임 사회적경제 비서관으로서 크게 3가지 목표를 밝혔다. 그는 먼저 “사회적경제 관련해 법적‧제도적 측면에서 미완된 부분이 있다”며 “오는 21대 국회에서는 관련 정책들이 반드시 통과돼 사회적경제 분야가 좀 더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둘째로 “국민들께서 체감하는 사회적경제 될 수 있도록 해당 분야의 모범 사례를 찾아내 신규 창업가들이 벤치마킹하고, 국민들께도 잘 소개하는 작업을 해나가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사회적경제는 ‘사회와 함께 하는 경제’이기 때문에 주민자치, 공동체운동, 시민운동 등과 잘 결합해나가야 한다”며 “사회적경제 비서관으로 사회의 여러 분야와 폭넓은 관계를 맺으면서 필요한 과제를 정리해가는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혁진 사회적경제비서관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내 처음으로 신설된 사회적경제비서관으로 3년째 활동 중이다. <br>
최혁진 전 청와대 사회적경제 비서관./사진=이로운넷 

최혁진 전임 사회적경제 비서관은 “김기태 신임 비서관은 농민운동부터 협동조합, 사회적기업까지 현장 이해도가 높은 분이니, 현장에서도 적극 지지하고 돕기를 바란다”고 조언했다. 최 전 비서관은 “사회적경제 비서관 직이 생겼으나 제도적으로 보완할 점도 많고, 정부 추진 체계도 정비를 더 해야 한다”며 “청와대라는 조직은 일할 때 외롭기도 하고 어려움도 있지만, 현장을 믿고 나가면 큰 성취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사회적경제 분야에서도 김 소장의 임명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전문가들은 “이번 임명을 계기로 사회적경제 정책이 보다 활성화하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표현했다.

강민수 쿱비즈협동조합 대표는 “사회적경제 3법이 아직 통과가 안 됐으니, 새로 임명된 김 비서관님이 잘 마무리해주시고, 정부가 사회적경제 기업과 공공기관의 연계를 통해 더 많은 사회적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일을 추진해가도록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인숙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집행위원장은 “사회적경제 활성화 정책이 실현되는 과정에서 행정이 경직되고, 공동 생산자로서의 민간과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게 어려웠는데 신임 비서관께서 이를 잘 해내실 거라 믿는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재구 명지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성장기를 맞은 사회적경제가 비약적 발전을 할 수 있도록 김 비서관께서 디딤돌이 되어주길 바란다”며 “현장 조직들이 지역에서 협력하고 금융을 통해 성장하며, 국제개발협력으로 아시아와 세계로 나가는 길을 활짝 열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김 신임 비서관은 서울대학교 농업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2012년 협동조합법 제정 이후 협동조합 커뮤니티 활동을 지원했다. 이후 한국협동조합연구소 소장, 일자리위원회 사회적경제 전문위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비상임이사,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정책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사회적경제 분야의 ‘현장 전문가’로 통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