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경제혁신·민생활력에 민관역량 결집
부산시, 경제혁신·민생활력에 민관역량 결집
  • 이로운넷=고우용 시니어 기자
  • 승인 2020.01.17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민·관 합동 경제회의 개최
지역경제 대표기관 한자리에 모여 「3+2」경제전략 발표
지역화폐 ‘동백전’ 활성화 등 자금이 지역경제에 선순환하는 구조 정착
2020 민관합동 경제회의/사진제공=부산시
2020 민관합동 경제회의/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2020년 부산시 경제 키워드인 ‘경제혁신’과 ‘민생활력’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민관의 경제 관련 기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민·관 합동 경제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고용노동청,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무역협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부산상공회의소, 금융기관 등 지역경제 관련 기관 대표자들을 비롯해 부산시 경제 관련 실·국장, 산하 출자·출연기관장 등 35명이 참석했으며, 2020년 경제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경제활력의 추진 동력을 구축했다.

부산시는 경제혁신과 활력 회복을 위해 경제체질 개선 3대 전략과 미래변화 선제 대응 민생경제 포용 강화의 ‘3+2 경제전략'을 발표했다. 경제 체질개선을 위하여 ▲‘스마트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등 기존산업을 ICT 기술과 결합하여 고도화하고 ▲‘플랫폼화’ 블록체인특구, 스마트시티 등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하여 혁신거점을 구축, 혁신성장을 확산하며 ▲‘글로벌화’ 한·아세안정상회의 등 국제행사와 연계하여 신남방·신북방 진출 지원 등 글로벌 강소기업을 육성한다.

친환경 등 미래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기존 주력산업인 자동차·조선은 전기·수소차, 액화천연가스(LNG)·수소 선박 등 친환경 시장을 선점하고, 관광마이스, 금융, 라이프케어 등 부산의 강점을 활용한 특화 서비스사업도 집중 육성하기 위해 혁신인재를 연간 2만 5천여 명 양성하고, 연구개발 역량 강화 등 과학기술 중심도시를 조성하여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한다.

민생경제에 대한 포용 지원도 강화한다. 민생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지난해 말 기준 8조 5천억 원인 중소기업 정책자금도 2020년에는 2조 6천억 원을 신규로 추가 공급하고, 지역화폐 ‘동백전’ 활성화 등 자금이 지역경제에 선순환하는 구조를 정착시킨다. OK 일자리 사업과 창업지원을 통한 좋은 일자리 확대, 청년 파이팅 3종 세트 등 청년에 대한 정책적 지원도 더욱 강화한다.

또한, ‘중소기업 정책자금의 포용적 지원 강화’를 집중 토론했다. 신용등급이 낮아 정책금융 지원에서 소외된 영세 중소기업·자영업자의 금융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특별금융 ‘부산 모두론(가칭)’을 신설하고, 자동차부품 지원대상 신용등급을 B등급에서 C등급으로 완화하고, 부산시 창업기업 금리를 1%대 고정금리(2.3%→1.5%)로 인하하는 방안 등 지역 금융권이 한자리에 모여 포용금융과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경제혁신, 민생경제 활력에는 ‘너와 나, 민‧관’이 따로 없고 모두가 하나로 대응해야 한다’며 ‘지역경제 관련 기관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