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0주년·5.18운동 40주년’…국가유공자 초청해 신년음악회 
‘6.25전쟁 70주년·5.18운동 40주년’…국가유공자 초청해 신년음악회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1.0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소리의 어우러짐, 희망의 울림’ 주제로 8일 행사
소프라노 조수미·피아니스트 임동혁·KBS교향악단 등 출연
‘2020 신년음악회’ 포스터./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2020 신년음악회’ 포스터./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2020년은 6.25전쟁 70주년, 4.19혁명 60주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는 해다. 정부가 관련 국가유공자를 초청해 신년음악회를 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8일 오후 7시부터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음악당 콘서트홀에서 ‘2020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

올해 음악회의 주제는 ‘소리의 어우러짐, 희망의 울림’이다. 여기에는 다양한 소리가 어울려 아름다운 화음이 만들어지듯 새해에는 우리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와 염원이 모여 커다란 희망으로 울려 퍼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문화예술계 관계자와 장애인예술인, 다문화 가정, 치매센터 가족 등 총 2400여 명이 참석하는 공연에서는 정통 클래식 음악부터 우리 가곡, 소프라노와 테너의 합동 무대, 국악과 관현악의 만남, 희망의 대합창 등, 화합의 무대를 볼 수 있다. 

무대에서 객석을 바라보는 합창석에는 문체부 음악 교육 지원 사업인 ‘꿈의 오케스트라’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들을 초청해 미래 예술인으로서의 꿈을 응원한다. 

정치용 지휘자를 비롯해 KBS교향악단, 피아노 연주자 임동혁, 첼로 연주자 양성원, 바이올린 연주자 조진주, 소프라노 조수미, 테너 김우경, 국립합창단 등이 함께한다. 해금연주자 꽃별, 대금연주자 이명훈 등 국악 연주자들도 참여한다.

1부에서는 정치용 지휘자와 한국방송(KBS) 교향악단이 동이 터오는 첫 햇살의 장면을 표현한 교향악곡 ‘여명(黎明)’을 연주해 시작을 알린다. 이어 피아노 연주자 임동혁, 바이올린 연주자 조진주, 첼로 연주자 양성원이 베토벤의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를 위한 3중 협주곡 C장조 Op.56’을 선보인다.

2부에서는 우리 악기인 해금, 대금과 오케스트라의 선율이 어우러지는 ‘비익련리(比翼連理)’와 만물이 생동하는 새해의 새 봄을 활기차게 맞이하자는 의미를 담아 소프라노 조수미의 ‘봄의 소리 왈츠’가 이어진다. 테너 김우경은 ‘얼굴’과 ‘그대는 나의 모든 것’을 노래한다. 국립합창단과 음악 꿈나무 안소명, 양제인 양은 우리 모두의 염원이 이루어지길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대합창 ‘희(希)’를 선보인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수화 통역을 지원하며, 이달 19일 오후 5시 40분부터 KBS 1TV를 통해 전국에서 시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