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크리스마스 분위기 즐겨요”…서울식물원 ‘윈터가든’ 축제
“유럽 크리스마스 분위기 즐겨요”…서울식물원 ‘윈터가든’ 축제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19.12.1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11일~1월 19일 진행, 색다른 트리‧이국적 식물로 꾸며
전시‧마켓‧인문학 강연 진행…“식물문화 다양하게 선보일 것”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 이미지./사진제공=서울시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 이미지./사진제공=서울시

한겨울 유럽 소도시 같은 이국적 풍경이 서울식물원 안에 펼쳐진다. 

서울시는 오는 11일부터 내년 1월 19일까지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식물원의 랜드마크인 온실은 색다른 트리와 열대식물로 꾸며진다. 열대관에서는 우리나라에서 보기 어려운 열대난 30여 종을 만날 수 있다. 난의 여왕이라 불리는 ‘카틀레야’를 비롯해 ‘팔레놉시스’ ‘심비디움’ ‘온시디움’ 등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도록 전시한다.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에서 보기 어려운 열대난이 전시된다./사진제공=서울시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에서 보기 어려운 열대난이 전시된다./사진제공=서울시

지중해관에는 회전목마, 스케이트를 타는 아이들, 오크통이 쌓인 와이너리, 트리를 옮기는 마부 등 하얀 눈이 내려앉은 미니어처 마을과 함께 자작나무집, 정글짐 모양의 대형 큐브트리가 전시된다. 산타모자와 안경으로 단장한 선인장, 은빛 장식품으로 꾸민 올리브‧대추야자나무, 성탄 파티를 준비하는 정원사의 방 등 온실 곳곳에서 다양한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야외 주제정원은 낙엽 진 겨울나무 사이 커다란 눈사람과 산타클로스, 루돌프와 함께 여우, 곰, 펭귄 등 통나무 동물 포토존으로 단장했다.

이달 19~22일 식물문화센터 1층에서는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린다. 음료 ‘뱅쇼’와 인테리어, 생활소품 등을 판매하는 장이 열리고, 어린이가 직접 만든 수공예품을 내놓는 키즈마켓도 함께 진행된다.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탈바꿈한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 이미지./사진제공=서울시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탈바꿈한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 이미지./사진제공=서울시

한 해를 알차게 마무리 할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도 마련했다. 생태, 미디어아트, 식물세밀화, 정원 등 분야별 인기 작가와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함께 새해 계획을 나눠본다. 모두 무료로 진행되며, 서울식물원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 가능하다.

△12월 14일에는 ‘새들의 밥상’의 이우만 작가가 새의 생태와 그들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를 들려주고 △18일에는 마곡문화관에서 미디어 아티스트 이이남의 작품 세계, 전시 소개를 듣는 아티스트 토크를 연다. △21일에는 식물세밀화가 이소영이 토크를 곁들인 세밀화 강연을 진행하고 △1월 11일에는 ‘소박한 정원’ 오경아 작가와 희망찬 새해 소망에 대해 이야기한다.

12월 17일부터 내년 4월 19일까지는 식물문화센터 2층에서 놀이형 전시 ‘즐거운 하루’가 이어진다. 서울식물원과 고양어린이박물관 협력전으로 진행되는 전시는 야외 활동을 하기 어려운 겨울철 어린이들이 작품 속으로 들어가 만지고, 조작하면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로 운영된다. 

이원영 서울식물원장은 “겨울에도 따스하고 싱그러운 연말 분위기를 느끼실 수 있도록 특별한 행사와 전시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식물 문화를 다양하게 경험을 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 온실 및 야외 전시./사진제공=서울시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 온실 및 야외 전시./사진제공=서울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