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연금 개편안 반대' 총파업 돌입, 전국 격심한 혼란
프랑스 '연금 개편안 반대' 총파업 돌입, 전국 격심한 혼란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19.12.0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개 연금체계를 단일체계로 통합에 반대

 

12월 5일 파리시위 장면/사진=EPA
12월 5일 파리시위 장면/사진=EPA

프랑스에서 12월 5일(현지시간) 정부의 퇴직연금 체계 개편에 항의하는 총파업·시위가 전국 주요도시에서 대대적으로 번져 교통이 마비되고 공공기관과 기업체의 활동이 중단되고 학교가 휴교하는 등 극도의 혼란 상태에 빠졌다고 가디언(Guardian)등 세계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철도노조 파업으로 프랑스 고속철과 간선철도,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었으며 일부 항공기 운항도 취소됐다. 또 학교와 병원, 공공기관의 운영이 중단됐고 에펠탑과 오르세 미술관 등도 폐쇄됐다.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로 파리에서는 70여명이 체포됐다. 파리에서는 시위대들이 기물을 파손·약탈하는 반달리즘 사례들도 보고됐으며 낭트, 보르도 등 주요 도시에서도 폭력 사태가 빚어졌다.

마크롱 정부는 정년 연령 및 혜택이 직능별로 각각 상이한, 무려 총 42개 민간·공공분야의 복잡한 연금체계를 단일화해 노동시장에 유연성을 제고하고 복지제도의 변혁을 이루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프랑스 노동단체들은 퇴직연령을 연장하고 실질 연금 수령액이 줄어들어 결과적으로는 ‘더 일하고 덜 받게 될 것’이라며 개편안의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6일에도 전국적인 시위가 일어나며 총파업이 이어지고 있다. 노동단체들은 마크롱(Emmanuel Macron) 대통령이 연금체제 개편을 취소할 때까지 파업을 지속한다는 입장이어서 프랑스의 혼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매체들은 전망했다. 1년전 유류세 인상을 반대하는 노란조끼 시위에 이어 이번 시위로 마크롱은 또다른 난관에 직면해 있다.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19/dec/05/anti-macron-protests-held-in-france-with-strikes-set-to-continue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