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나눔숲·나눔길 사후관리 ‘우수’
제주 나눔숲·나눔길 사후관리 ‘우수’
  • 이로운넷 제주=조문호 주재 기자
  • 승인 2019.12.0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심사 시·도 종합 결과
동광효도마을·서귀포시휴양림 등 11개소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개최한 ‘나눔숲․나눔길 워크숍’에서 녹색자금사업 사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성지요양원. 사진=제주도청 홈페이지.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개최한 ‘나눔숲․나눔길 워크숍’에서 녹색자금사업 사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성지요양원 나눔숲./사진제공=제주도청 홈페이지

제주도의 복지시설 나눔숲과 무장애 나눔길이 녹색자금사업 사후관리 우수 사례로 인정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개최한 ‘나눔숲․나눔길 워크숍’에서 녹색자금사업 사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녹색자금 지원사업인 복지지설 나눔숲과 무장애 나눔길 조성지 중 2013년도와 2015년도, 2017년도에 조성한 대상지의 사후관리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제주도를 시도 종합부문 우수상 지역으로 선정했다.

‘복지지설 나눔숲’은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녹지 취약지역의 생활권 주변에 녹지환경을 개선해 국민 여가활동 및 복지증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제주도의 경우 동광효도마을, 서귀포시장애인종합복지관 등 10개소를 대상으로 심사가 이뤄졌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개최한 ‘나눔숲․나눔길 워크숍’에서 녹색자금사업 사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붉은오름휴양림. 사진=제주도청 홈페이지.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개최한 ‘나눔숲․나눔길 워크숍’에서 녹색자금사업 사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붉은오름휴양림 무장애 나눔길./사진제공=제주도청 홈페이지.

‘무장애 나눔길’은 휠체어·유모차 이용객과 노인·어린이 등 교통약자층이 쉽게 숲에 접근하고 안전하게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나무난간길(데크로드)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제주도에선 서귀포시휴양림 무장애나눔길을 심사했다.

제주도는 2013년부터 녹색자금 지원사업 복지시설나눔숲과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에 49억원을 투입했다. 이를 통해해 제주양로원, 서귀포시 장애인종합복지관, 평안전문요양원, 절물자연휴양림, 서귀포 치유의숲, 붉은오름휴양림 등을 조성한 바 있다.  

더불어 2020년도 녹색자금 지원사업은 서귀포시 공립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에 복지시설나눔숲 조성비 1억9천만원을, 서귀포시 사려니숲길에 무장애나눔길 조성비 5억1천만원을 지원받아 추진할 예정이다. 

박근수 제주특별자치도 환경보전국장은 “녹색자금 지원사업인 복지시설나눔숲과 무장애나눔길 사업 추진으로 많은 도민들이 편하고 지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녹색자금 지원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