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후반전 가는 文정부, 사회적경제 여러분, 급한가요?
[기자수첩] 후반전 가는 文정부, 사회적경제 여러분, 급한가요?
  • 이로운넷=박유진 기자
  • 승인 2019.11.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br>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정권이 바뀌어도 사회적경제 영역이 계속 성장할 수 있을까요?”

최근 대학생들이 모인 행사에 취재를 갔을 때 한 학생이 조심스레 물었다. 정곡을 찔린 기분이었다. 내심 걱정하던 부분이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사회적경제 영역이 눈에 띄게 성장했다. 2017년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을 시작으로, 2018년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소셜벤처 활성화 방안’ 등 정부 차원에서 굵직한 계획을 발표했다. 각 정부 부처부터 산하 공공기관도 사회적 가치를 담은 정책들을 잇달아 내놓았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는 데는 장단점이 있다. 국가가 가진 인프라를 총동원해 지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면, 정권 색깔이 바뀌는 순간 모래성처럼 무너질 수 있다는 게 단점이다. 이미 양적으로 많이 성장해서 오히려 예전으로 돌아가는 게 더 어렵다.

여전히 ‘사회적경제’라는 개념 자체를 익숙하게 사람은 많지 않지만, ‘사회적기업,’ ‘도시재생,’ ‘소셜벤처,’ ‘프로보노,’ ‘임팩트 금융’ 등의 키워드로 누구나 한 번쯤은 접해봤을 터다. 작년 말 기자가 사회적기업에 관한 졸업 논문을 쓰겠다고 선언했을 때 지도 교수조차 “요즘 왜 이렇게 여기저기서 사회적기업 이야기를 많이 해?”라며 갸우뚱했다.

중요한 건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느냐다. 궁극 목표는 주류 경제로 인식되며 자리 잡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더 많은 이들의 지지가 필요하다. 이미 사회 전반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처럼 보이지만, 아직은 부족하다는 걸 ‘사회적경제 3법 미통과’가 증명한다.

지난 대선 후 2년 반이 흐르고 문재인 정부 후반기에 들어섰다. 내년 4월에는 총선이 예정돼있다. 사회적경제 영역 선수들이 조급한 마음이 든다면, 정권과 상관관계에서 벗어나 미래를 고민하는 힘을 기르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